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청와대, '임을 위한 행진곡' 현행대로 합창 결정 통보"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청와대 현기환 정무수석로부터 임을 위한 행진곡을 현행대로 합창으로 결정한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대통령께서 지난 13일 청와대 회동과 소통 협치의 합의를 잉크도 마르기 전에 찢어버리는 일이라며 강한 항의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이미지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올린 트위터글 [사진 박지원 트위터캡처]

박 원내대표에 따르면 현 정무수석은 오전 7시48분 박 원내대표에게 전화를 해 ”어제 밤(15일) 늦게까지 보훈처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지정에 대한 논의 결과 국론 분열의 문제가 있어 현행대로 합창으로 결정, 청와대에 보고한다는 연락을 받았다. 이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트위터에 글을 올리기 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박 대통령에게 임을 위한 행진곡을 국민통합 차원에서 (5ㆍ18 광주민주화 운동 기념곡 지정을) 해줘야 한다고 세 번이나 말했다”며 “상당히 조심스럽지만 좋은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3일 박 대통령과 3당 원내대표단 회동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의 5ㆍ18 광주민주화 운동 기념곡 지정을 요청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국론 분열이 생기지 않는 좋은 방안을 찾아보라고 보훈처에 지시하겠다“고 답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