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엔 테헤란로, 강북엔 사우디 수도 이름 따 리야드로?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가 서울에 자국 수도 이름을 딴 ‘리야드로’(路)를 만들자고 최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중동 균형외교’가 과제로 떠오른 상황에 리야드로 지정이 한ㆍ사우디 관계 개선 및 중동 균형외교에 긍정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15일 외교부와 마포구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를 최대 주주로 둔 에쓰오일은 에쓰오일 본사가 있는 서울 마포대로를 ‘리야드로’로 지정하는 방안을 지난 3월부터 한국 정부와 협의 중이다.

에쓰오일은 한ㆍ사우디 친선관계 강화 차원에서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마포구에 이런 방안을 제안했으며, 외교부에도 검토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관할 기관인 마포구청에서 결정할 문제”라면서도 “한ㆍ사우디 관계 발전에 긍정적이며 외교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내부 검토를 거쳐 이런 입장을 마포구 측에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서울 강남구에는 이란의 수도 테헤란 이름을 딴 ‘테헤란로’가 있다.

이 때문에 리야드로가 지정되면 각각 이슬람 시아ㆍ수니파의 맹주인 두 국가 사이에서 ‘균형외교’를 펼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마포구청 관계자는 “외교적인 사안인 만큼 정부 정책에 보조를 맞춰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달 초 박 대통령의 이란 방문으로 중동외교의 새 길이 열렸다는 평가가 나왔지만 한편으로는 이슬람 시아파를 대표하는 이란과 수니파를 대표하는 사우디 간 균형외교가 주요 과제로 떠오른 상태다.

정부는 고위급 인사를 사우디에 보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16일에는 알 왈리드 사우디 왕자가 방한해 국내 주요 인사들과 회동한다.

중동의 워런버핏으로 불리는 알 왈리드 왕자는 살만 사우디 국왕의 사촌이다. 포브스가 집계한 2015년 세계 부호 순위에서 아랍권 최대 부자에 올랐다. 그가 소유한 킹덤홀딩스는 디즈니, 21세기 폭스, 뉴스코퍼레이션, 애플, GM 등에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