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세먼지 심상치않더니…한국 공기질 180개국 중 173위

기사 이미지

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된 지난 4월 8일 오전 헬기에서 내려다본 서울 시내 모습. 미세먼지와 안개로 인해 시야가 뿌옇게 흐려져있다. [중앙포토]


우리나라의 공기질(Air Quality) 수준이 전 세계 180개국 중 173위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의 예일대ㆍ컬럼비아대 공동연구진이 발표한 ‘환경성과지수(EPIㆍEnvironmental Performance Index) 2016’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공기질 부문에서 100점 만점에 45.51점으로 173위에 올랐다.

특히 초미세먼지 노출 정도(Average Exposure to PM 2.5)는 33.46점으로 174위, 이산화질소에 노출되는 정도(Average Exposure tp NO2)는 0점으로 벨기에ㆍ네덜란드와 함께 180위로 공동 꼴찌였다.

EPI는 환경ㆍ기후변화ㆍ보건ㆍ농업ㆍ어업ㆍ해양 분야 등 20여개 항목의 국가별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지표로 2년에 한번씩 발표된다. 2016년 발표에서 우리나라는 공기질 외에 기후와 에너지ㆍ산림자원 등 다른 지수들도 전반적으로 후퇴했다. 20여개 항목을 모두 합산한 종합점수에서는 70.61점을 받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다음으로 높은 80위에 올랐다. 우리나라가 속한 80위권에는 아프리카와 남미 국가들이 대거 속했다.

우리나라는 지난 두 번의 평가(2012년ㆍ2014년)에서 43위로 중상위권을 유지했지만 2년 만에 순위가 대폭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탄소저감과 환경개선 노력을 게을리한 결과라고 지적하고 있다. 실제로 우리나라는 온실가스 배출의 주범인 석탄발전이 전체 전력생산의 40% 이상(2015년 기준)을 담당하고 있어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전세계에서 환경성과가 가장 우수한 국가는 핀란드로 나타났다. 아이슬란드와 스웨덴ㆍ덴마크ㆍ슬로베니아 등 북유럽 국가들이 뒤를 이었다. 아시아 국가 중에는 싱가포르가 16위로 순위가 가장 높았다.

에너지업계 관계자는 “공기질은 국민건강과 직결되기 때문에 석탄을 대체할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 국가차원의 노력과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