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탄처럼 생긴 장치’ 때문에… 맨유 시즌 마지막 경기 취소

기사 이미지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 앞에서 15일(현지시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본머스 간의 경기 시작 전 수상한 물체가 발견된 후 경기장 밖으로 대피한 팬들이 서성이고 있다. [맨체스터=AP 뉴시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시즌 마지막 경기가 경기장에서 폭탄으로 의심되는 물체가 발견되면서 안전상 이유로 취소됐다.

맨유와 원정팀 본머스는 15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 경기장에서 2015-2016 정규리그 최종전을 치를 예정이었지만 킥오프 약 30분 전 경기장 북서(northwest) 구역 화장실에서 폭발물로 보이는 물체가 발견돼 관중이 모두 대피하는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긴급 경보가 장내 스피커를 통해 울려 퍼지는 가운데 경기를 준비하며 몸을 풀고 있던 선수들이 필드를 떠났고 4개 구역으로 나뉜 관중석 중 2곳에 있던 관중이 먼저 대피했다.

경찰과 경찰견들이 투입돼 현장 수색에 나섰고, 구단 측은 경찰의 조언을 받아들여 결국 경기 취소 결정을 내렸다.

맨체스터 경찰은 트위터에 “폭탄처리 전문가들이 수상한 물체를 조사하고 있다”고 알리고 나서 “폭탄처리 전문가들에 의해 경기장 안에서 ‘통제된 폭발’(controlled explosion)이 수행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장치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나서 “꼭 진짜 폭발장치처럼 보이는 물체에 대한 통제된 폭발을 수행했다”면서도 “실제로 터질 수 있는 장치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발견된 물체가 무엇인지 조사는 끝났으며 경기장 수색을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맨유 또한 홈페이지를 통해 ‘폭발물 의심 물체에 대한 맨체스터 경찰의 발표문’을 싣고 “올드 트래포드에서 발견된 수상한 물체는 훈련용 가짜 폭발물로 판명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EPL 측은 이날 취소한 경기를 한국시간으로 18일 오전 4시에 재개하는 것으로 조정했다.

지난해 11월 파리 스타드 드 프랑스 경기장에서 열린 독일-프랑스 간 국가대표 친선 전 가운데 발생한 파리 폭탄 테러 이후 유럽 각국은 보안 강화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11월 독일 하노버에서 예정됐던 독일과 네덜란드 간 축구 친선경기를 취소하는 등 경기 취소에도 주저하지 않고 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