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정호, 4호 홈런포에 결승 2루타까지 ‘원맨쇼’

기사 이미지

피츠버그 파이리츠 소속 강정호. [사진 MLB.com]


강정호(29ㆍ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시즌 4호 홈런을 터트렸다. 홈런뿐만 아니라 승부를 결정짓는 2루타로 팀을 연패 위기에서 구했다.

강정호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경기에 6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0-0으로 팽팽하던 7회초 강정호는 1타점 2루타를 터트렸다. 강정호는 볼카운트 1볼 1스트라이크에서 좌중간 펜스까지 가는 2루타로 스탈링 마르테를 불러들였다. 피츠버그는 강정호의 2루타 덕분에 7과 3분의 1이닝 노히터 노런을 기록했던 존 레스터를 마운드에서 내렸다.

강정호는 9회 다시 방망이를 가동했다. 1-0 단 한 점차로 피츠버그가 앞서가던 9회초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강정호는 상대 마무리 헥터 론돈의 시속 155㎞ 강속구를 잡아당겨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12일 신시내티 레즈전 이후 나흘 만에 터진 대포다.

이날 피츠버그는 에이스 콜이 8이닝 3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를 펼쳤고 타선에서는 강정호의 원맨쇼로 승리를 거뒀다.

강정호의 활약으로 피츠버그는 컵스를 2-1로 꺾고 2연패에서 탈출했다. 피츠버그는 19승 17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를 지켰고, 1위 컵스(27승 9패)와 격차를 8경기로 좁혔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