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얘기 잘 들어주는 사람”…“정치현안 잘 풀지 의문”

여야는 이원종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해 “행정가 출신의 무난한 인사”라고 평했다. 하지만 ‘협치(協治)’에 적합한 인선인지에 대해선 의견이 갈렸다.

여야 ‘이원종 실장’ 엇갈린 반응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 행정 분야에 탁월한 분인 데다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경청할 줄 아는 사람이 비서실장에 임명됐다” 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청와대 경제수석으로 있을 때 이 실장이 내무행정비서관으로 근무해 잘 안다”며 "관리형으로는 무난한 인선”이라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구조조정 등 정치적 현안이 많은데 행정가 출신이 잘해 줄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비서실장 이외의 인선에 대해선 두 야당이 비판적 반응을 보였다. 더민주 이재경 대변인은 “교체 폭과 인사 내용이 총선에서 드러난 성난 민심에 최소한의 답도 되지 못한다”며 “안종범 경제수석을 자리 이동만 시켜 국정 기조의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점 또한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안 수석의 인선은 회전문·수첩인사의 반복이고 강석훈 경제수석 인선은 낙선 인사 배려 ”라고 주장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