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정조정자 안종범…청와대 “임기말 정책 추진력 강화”

기사 이미지

15일 청와대 참모진 개편에서 정책조정수석으로 자리를 옮긴 안종범 경제수석(왼쪽 사진)과 신임 경제수석으로 임명된 강석훈 새누리당 의원. [뉴시스]


안종범 청와대 경제수석이 15일 정책조정수석으로 자리를 옮겼다. 정책조정수석은 청와대 수석들 중 선임이다. 국가 정책을 총괄 관리하는 국정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안 수석의 역할이 ‘경제 조정자(경제수석)’에서 ‘국정 조정자’로 업그레이드된 셈이다.

경제수석서 ‘선임’ 정책조정수석으로
박 대통령이 가장 자주 찾는 수석
신임 두터운 만큼 질책수위 높아
청와대 발표 전날 맏딸 혼사 치러
대통령에게도 사전에 안 알려


안 수석은 경제수석을 맡게 된 강석훈 새누리당 의원과 함께 2012년 총선·대선 공약을 만들었다. 대선 땐 새누리당 대통령선거대책위원회 국민행복추진위 실무추진단장을 맡았다. 2014년 6월 경제수석으로 발탁되자 국회의원(비례대표) 자리를 내놓고 박근혜 대통령을 보좌해 왔다.

‘박근혜맨’으로 불리는 안 수석에 대한 박 대통령의 신임은 유별나다. 박 대통령이 가장 자주 찾는 수석이 안 수석이다. 익명을 요청한 청와대의 한 참모는 “박 대통령이 질책을 할 때도 안 수석에 대해서만큼은 수위가 높다. 그건 그만큼 신임이 두텁다는 의미다. 다시 말해 가장 편안하게 생각하는 참모들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해외 순방 때 대통령 전용기 안에서 다른 수석들은 편하게 쉬지만 안 수석만큼은 대통령이 자주 찾는 바람에 넥타이를 맨 채 대기한다는 소문이 날 정도다. 안 수석은 2005년 박 대통령 경제 자문역을 하면서 인연을 맺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정택 정책조정수석이 빠지면서 안 수석의 역할이 커질 수밖에 없다. 앞으로 경제만 챙기지 말고 국정 전반을 관리하라는 메시지가 이번 인사의 포인트”라며 “임기 말 약화될 수 있는 ‘그립(grip)’을 강화하겠다는 의미도 담겨 있다”고 말했다.

특히 안 수석이 국회의원 출신인 만큼 현기환 정무수석과 함께 대국회 관계에서도 상당한 역할을 할 것이란 예상이 새누리당에서 나온다.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안 수석이 정책조정수석을 맡게 돼 새누리당과 정부, 청와대의 정책 추진에 가속도가 붙게 됐다”고 반겼다.

공교롭게도 청와대 개편이 발표되기 전날인 14일 안 수석은 맏딸(31·제일기획 근무)의 혼사를 치렀다. 사위는 딸과 같은 회사에 다니는 세 살 많은 회사원이다. 안 수석은 딸의 결혼식을 박 대통령에게도 사전에 알리지 않았다고 한다.
 
▶1959년 대구 출생 ▶대구 계성고, 성균관대 경제학과 ▶미국 위스콘신대 경제학 박사 ▶ 성균관대 경제학과 교수 ▶제19대 국회의원 ▶제18대 대통령직인수위 위원 ▶청와대 경제수석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