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6 퍼스트펭귄] 참외 명장의 비밀 병기…25년 쌓인 영농일지 데이터


2016 퍼스트펭귄 ④ 경북 성주 ‘참외 대통령’ 박진순씨

| 성장 속도·병충해·강수량까지 예측
땅 습도 일정하게 유지 기술도 개발
연 70t 생산, 작년 매출 2억5000만원
이마트와 계약, 생산량 모두 공급


경상북도 성주는 국내 최대 참외 산지다. 성주군 내 4200여 농가에서 생산되는 연간 15만t 안팎의 참외는 전국 유통 물량의 70%를 차지한다. 성주 참외 맛의 비밀은 자연 환경에 있다. 풍부한 물과 모래질 토양에 더해 자연재해를 막아주는 분지라는 지리적 이점을 갖췄다. 전국에서 가장 긴 일조시간도 한 몫 한다. 성주 참외를 더 단단하게, 더 달게 했다.
 
기사 이미지

경북 성주군 월항면에 있는 자신의 참외 농장에서 박진순 명장이 수확한 참외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박 명장은 2004년 한국에서 최초로 참외 명장 1호 자리에 올랐다. [사진 이마트]


그런데 성주 참외의 맛을 좌우하는 숨겨진 비결은 또 있다. 재배 기술이다. 이 지역의 참외 재배 역사는 60년이 넘지만 본격적으로 유명해진 것은 1990년대부터다. 참외 농사의 영농 기술을 끌어 올린 중심엔 ‘대한민국 참외 명장 1호’ 박진순(56)씨가 있다. 경상북도는 지난 2004년 박씨를 참외 명장에 선정했다. 친환경 농법을 통한 우수 재배 기술로 참외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해서다.

지난 10일 성주군 월항면에 있는 참외 농장에서 박 명장을 만났다. 그는 “참외 농사는 노란 예술 작품을 만드는 과정”이라며 “끊임없는 관찰과 환경의 변화를 읽어내는 것이 핵심”이라고 했다. 그를 명장으로 키운 건 ‘기록(記錄)’이다.

1991년부터 참외 재배를 시작한 그는 25년째 영농일지를 쓰고 있다. 농장 한 쪽에 있는 책장에서 영농일지를 꺼내 온 그는 “기술이 없어 초기에 수확량이 형편없더라. 그래서 씨를 뿌릴 때부터 모든 과정을 사진과 글로 남겼다”고 했다. 그렇게 시나브로 데이터가 쌓여갔고, 기록이 늘수록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해졌다. 그는 영농일지를 ‘예보관’이라고 부른다.
 
기사 이미지

박진순 명장의 영농 일지. 참외가 자라는 모습이 날짜 별로 사진과 함께 자세히 기록돼 있다. [사진 이마트]


박 명장은 “참외는 온도·습도와 같은 환경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작물”이라며 “매해 쌓여가는 영농일지를 비교했더니 참외가 자라는 속도나 병충해, 강수량까지도 예측이 가능해졌다”고 했다. 영농일지가 보물 1호라는 그는 “기억은 부정확하다”며 “어떤 일을 하더라도 데이터가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기록을 통해 깨닫게 됐다”고 했다.

박 명장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새로운 영농기술을 개발했다. 황토를 객토해 땅 속 수분이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되게 했다. 또 참외 부산물을 이용한 친환경 물거름(액체비료)을 제조하고, 보온덮개 자동개폐장치를 만들어 보급했다. 잡초 억제를 위해 검은 비닐을 처음 깐 것도 박 명장이다.

그는 “이것저것 실험을 하면서 돈도 많이 까먹어 주변 사람들한테 손가락질을 당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박 명장은 “오기가 생겨 다른 사람이 농사를 지으면서 제일 귀찮고 힘들어하는 것부터 개선해나갔다”고 했다. 그가 개발한 기술이 보급되고 성주 지역 참외 생산량이 늘어나자 손가락질은 칭찬으로 바뀌었다.

5년 전 300곳이었던 성주 지역 억대 참외 농가는 지난해 1000곳으로 늘었다. 맨주먹으로 시작한 박 명장의 참외 농사는 시설하우스 22동(1만4000㎡·약4200평) 규모로 커졌다. 매출도 꾸준히 늘어났다. 10년 전 1억원을 넘어선 데 이어 지난해엔 2억5000만원을 했다. 명장이라는 명예는 덤이었다. 그는 참외를 ‘인생을 바꿔 준 은인’이라고 했다.
 
기사 이미지

성주 태생인 박 명장은 가난했다. 중학교를 졸업하자마자 배고픔을 벗어나기 위해 무작정 집을 떠나 도시로 향했다. 대구에서 알루미늄 주전자 공장과 양산 공장에서 죽도록 일을 했다. 그러다 양복 봉제 일을 배워 작은 양복점을 운영했지만 3년 만에 양복점이 세 들어 있던 건물이 재개발로 철거되면서 희망이 사라졌다.

결국 그는 고향으로 돌아왔다. 박 명장은 “인생의 바닥에 있던 순간 우연히 참외를 만났고 변화가 일어났다”며 “참외가 자라는 모습이 너무 신기해 잘 시간도 줄여가며 참외 곁을 지켰더니 어느 순간 명장이라고 불리더라”고 했다. 박 명장은 2006년부터 참외 농사 교육도 한다. 경북 지역 농협을 돌면서 참외 재배 강의를 하는 박 명장은 “처음 농사를 시작할 때 제대로 된 기술을 배우고 적용하면 누구나 억대 농민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연간 70t의 참외를 생산하는 박 명장은 최근 새로운 도전에도 나섰다. 공판장 만을 통해 팔던 참외를 이마트와 계약을 맺고, 전량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그의 이름과 사진이 붙은 ‘박진순 참외’가 ‘국산의 힘’ 프로젝트 중 하나로 이달 말부터 팔리게 된다.

박 명장은 “농사라는 게 까다로워서 혹시라도 품질이 떨어지는 참외를 소비자에게 공급할까봐 그 동안 이름을 걸지 못하고 조심스러웠다”면서 “질 좋은 상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한다는 더 큰 책임감을 갖기 위해 고심 끝에 계약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참외를 통해 ‘작물을 읽을 수 있는 노하우’를 세상에 전수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더 맛있는 참외 생산 기술을 개발하고, 농부가 되길 원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책 한 권 내는 것이 남은 꿈”이라는 소망을 밝혔다.

성주=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