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고은 "쌍커풀 수술 고민한 적 있다…테이프로 붙여도 쌍커풀 안생겨"

기사 이미지

[사진 MBC `섹션TV 연예통신`]

'섹션' 김고은이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15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한 김고은은 쌍커풀 수술을 고민한 적 있다고 밝혔다.

이날 그는 "데뷔 전 쌍커풀 수술을 고민한 적 있다. 결국 안했는데 잘한 일 같다"며 "학창시절 테이프를 붙였는데도 쌍커풀이 안 만들어 지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그는 "앞으로도 성형은 할 생각이 없다. 무쌍이 좋다"며 웃어보였다.

또한 그는 "제주도에서 윤여정과 2~3달 정도 함께 하며 촬영을 했다. 그래서 심적으로도 무척 친근하게 느껴진다"며 "윤여정은 츤데레 같다. 많은 분들이 말이 직설적이라고 하는데, 정말 같이 있다보면 애정을 느낄 수 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섹션TV 연예통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