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층 현란해진 군무 선보인 ‘북한판 걸그룹’ 모란봉악단

 
북한판 ‘걸그룹’으로 불리는 모란봉악단의 현란해진 군무(群舞)가 14일 북한 조선중앙TV를 통해 방송됐다. 지난 11일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7차 대회 경축 공연의 녹화본이다. 당일 행사는 모란봉악단과 청송악단, 공훈국가합창단의 합동공연 형식으로 진행됐다.
 
기사 이미지

북한판 ‘걸그룹’ 모란봉악단이 지난 11일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7차 대회 경축 행사에서 공연을 하고 있는 모습. 다음날인 12일자 노동신문에 공연 사진이 실렸다. [북한 노동신문]

이날 행사에서 모란봉악단은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다양한 군무를 선보였다. 모란봉악단 가수들은 여성 7중창인 ‘우린 사랑한다’라는 노래를 부르면서 손과 발 동작을 섞어가며 몸을 한 바퀴 돌리는 등 화려한 율동을 과시했다.

또 무대 양쪽으로 나뉘어 노래를 부르다 무대 중앙으로 모인 뒤 다시 갈라지는 등 현란한 안무를 선보여 마치 우리나라 걸그룹을 연상케 했다. 2013년까지만 해도 이 노래에 맞춰 어깨춤 정도만 췄던 것에 비하면 상당히 달라진 모습이다.
 
기사 이미지

북한판 ‘걸그룹’ 모란봉악단이 지난 11일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7차 대회 경축 행사에서 공연을 하고 있는 모습. 다음날인 12일자 노동신문에 공연 사진이 실렸다. [북한 노동신문]

이들은 다른 노래를 부를 때는 간단한 형태의 브레이크 댄스도 추는 등 기존 북한 악단에서 보기 힘들었던 파격을 여러 차례 선보였다. 이날 공연에선 모란봉악단과 청봉악단의 합동안무가 공개되기도 했다.

미국의 CNN 방송은 지난해 9월 모란봉악단이 무대 의상 등에서 우리나라 걸그룹 ‘소녀시대’를 따라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형구 기자, 강세진 JTBC 모니터요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