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칸영화제 상영 '부산행', 현지 관객 기립박수 받아…만화적 상상력 돋보여

기사 이미지

[사진 `부산행` 스틸컷]

제69회 칸국제영화제 개막 3일째인 13일, 프랑스 칸에 위치한 뤼미에르 극장에서 '부산행'의 공식 스크리닝이 이뤄졌다. 2000석이 넘는 칸영화제 메인 상영관이 꽉 찬 가운데 '부산행'의 월드프리미어가 진행됐다.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재난이 대한민국을 뒤덮은 가운데,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KTX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 전대미문의 재난이란 바로 좀비의 습격. 좀비가 왜 발생했는지 슬쩍 개요만 흘린 '부산행'은 딸과 소원한 펀드매니저 아버지가 왜 KTX에 오르게 됐는지를 설명한 뒤 곧장 기차를 아수라장으로 만들어 버린다.

한국 최초의 좀비 블록버스터를 표방하는 '부산행'은 전형적 좀비물과 한국적 드라마가 절묘하게 결합한 순도 100% 상업영화다. 전형적 코드와 신선한 설정 또한 함께 어우러진다. 영화는 다소 느슨한 초반부를 넘기고 나면 쉴새없이 기차의 마지막 칸을 향해 인간들과 좀비들을 밀어붙인다. 다양한 인간 군상이 등장하는 가운데 극한에 몰린 사람들의 나약하거나 악한 혹은 진정 강한 본모습들이 드러난다. 가족애로 눈물을 뽑는 마지막 대목에 이르기까지 흥미진진. 애니메이션 감독 출신 연상호 감독의 만화적 아이디어 또한 신선한 재미다.

영화 상영 이후 현지 관객들은 5분간 기립박수를 보내며 연상호 감독은 물론, 열연을 펼친 배우들을 향해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극 중 영웅으로 활약한 공유에 대한 반응이 뜨거웠다는 전언이다. 현지 관객들도 공유에게 큰 관심을 보이며 사인을 요청했다.

'부산행'은 연상호 감독이 앞서 완성한 애니메이션 '서울역'의 후속편에 해당한다. 칸영화제 감독주간에 초청됐던 '돼지의 왕'을 비롯해 '사이비' 등 애니메이션을 연출해 왔던 연상호 감독은 이를 통해 처음 실사영화에 도전했고, 칸 입성까지 이뤄냈다.

한편 칸영화제에서 먼저 공개된 '부산행'은 오는 7월 한국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부산행' 스틸컷]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