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혜선-안재현, 미혼남녀가 뽑은 연예인 커플 1위 등극

기사 이미지

[사진 일간스포츠]

‘최고의 연예인 커플’ 1위로 결혼을 앞둔 안재현-구혜선 커플이 선정됐다.

지난 14일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로즈데이를 맞아 전국 미혼남녀 476명(남204명, 여272명)을 대상으로 ‘로즈데이 최고의 연예인 커플'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그 결과‘안재현-구혜선(46%)’커플이 1위에 선정됐다. 이어 건강한 연애를 몸소 실천 중인 ‘윤계상-이하늬(25%)’, 화제의 중심 ‘최자-설리(20%)’커플이 뒤를 이었다.

미혼남녀 10명 중 절반은 기념일을 챙길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여성(37.5%)보다는 남성(83.3%)이 다가온 “로즈데이 기념일을 준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함께 진행한“로즈데이를 비롯한 각종 기념일을 준비하는 이유” 설문조사 결과 남성의 경우 “싸우기 싫어서(49%)”, 여성의 경우 “서로의 애정을 확인하기 위해서(42%)” 인것으로 조사됐다. 

이어진 남성의 답변으로는 “설레임을 유지하기 위해서(22%)”, “서로의 애정을 확인하기 위해서(16%)”, “의무감으로(8%)”, “남들 다 하니까(3%)” 등이 있었다.

여성은 “특별한 날을 그냥 넘기기엔 섭섭해서(24%)”, “설레임을 유지하기 위해서(20%)”, “기념일을 챙기는 과정이 즐거워서(7%)”, “남들 다 하니까(4%)” 순으로 응답했다.

반면 미혼남녀가 기념일을 챙기기 버겁다고 느낄 때는 “일주일 간격으로 각종 기념일이 이어질 때(38%)”가 가장 많았으며, 이어 “센스 있는 선물을 줘야 한다는 부담감이 생길 때(32%)”, “기념일 마다 SNS에 올라오는 선물들과 내 선물이 비교될 때(24%)” 등이 있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