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20대女 백골시신 사건' 수사난항…알몸으로 매장돼 신원확인 어려워

인천의 한 화장실 공사현장 콘크리트 바닥 밑에서 발견된 20대 여성 백골 시신사건의 수사가 난항을 보이고 있다. 과거 매장 당시 알몸상태였던 것으로 추정될 정도로 유류품이 발견되지 않아 신원확인이 어려운데다 범행현장 주변을 녹화한 폐쇄회로(CC)TV 역시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시신이 20대 후반 여성으로 추정된다는 1차 구두소견을 전달받았다고 15일 밝혔다.

1차 구두소견에 사인은 확인되지 않았다. 시신의 두개골을 포함한 골격에서 함몰·골절 등이 발견되지 않았고 독극물 검사에서도 이상 반응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정도다.

시신이 발견된 지 20일 가까이 됐지만 소지품과 옷가지 등 유류품이 발견되지 않다 보니 신원확인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은 부패가 상당기간 이뤄진 백골 시신이 발견될 경우 유류품의 사진 등을 전단지에 담아 제보를 받는데 이것마저 막힌 것이다.

경찰은 시신이 발견된 건물주 등을 상대로 공사과정·시점 등을 확인 중이나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는 답변만 얻었다. 공장 주변을 녹화한 폐쇄회로(CC)TV 영상도 확보하지 못했다.

국과수는 시신에서 채취한 유전자(DNA)를 정밀 감식 중인데 국내 실종자와 일치하는 DNA 정보가 없으면 현실적으로 신원 파악은 불가능해진다. 미제사건으로 남게 될 수도 있다.

지난달 28일 오전 11시쯤 인천 부평구 청천동의 한 공장 외부 재래식 화장실을 공사하던 도중 콘크리트 바닥 40㎝ 밑에서 백골 시신이 발견됐다.

인천=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