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민주 원혜영 자택서 '19대 쫑파티'…19일 지역구서 생선회 공수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19일 19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마치고 ‘쫑파티’를 연다.

더민주측 관계자는 “19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19일에 열린다. 이날 끝나고 소속 국회의원들이 그간 '말 많고 탈 많었던' 이번 국회를 겸손하게 마무리하고, 새롭게 출발하자는 차원으로 조촐한 행사를 갖게 됐다”며 “원혜영 의원과 몇몇 중진의원의 제안으로 이뤄지게 됐다”고 말했다. 장소는 원혜영(5선·경기 부천 오정) 의원의 자택이다.

원 의원은 지난해 6월에도 사무총장 인선을 놓고 주류-비주류간 갈등이 격해지자 경기도 부천의 자택 앞마당에서 만찬 자리를 마련한 적 있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전 대표와 이종걸 전 원내대표가 서로의 이름으로 ‘건배사’를 외치는가 하면, 러브샷도 해 화합의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지난해 만찬에는 전남 무안-신안의 이윤석 의원이 홍어와 민어, 낙지를 공수해왔으나 이 의원의 탈당으로 올해에는 강창일(4선·제주갑) 의원과 김영록(재선·전남 해남-완도-진도) 의원이 지역구에서 생선회를 가져오기로 했다. 또한 지난 총선 국면에서 더민주를 탈당해 국민의당으로 갔다가 최근 다시 복당한 김승남 의원도 합류할 예정이다. 일각에선 문재인 전 대표가 19일 본회의에 참석예정인 만큼 이날 쫑파티에도 참석할 거란 예상이 나왔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