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아솔, 충격의 18초 TKO패…"후두부 맞아 기억 안 난다" 반칙 주장

기사 이미지

[사진 일간스포츠]

종합격투기 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 권아솔(30)이 일본의 쿠와바라 키요시(34)에 TKO를 당했다.

권아솔은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로드FC 031 무제한급 쿠와바라에 1라운드 18초만에 TKO로 패배했다. 승부는 눈 깜짝할 새도 없었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쿠와바라는 펀치를 몰아쳤다. 이에 권아솔은 반격도 제대로 못하고 왼쪽 관자놀이를 허용하며 쓰러졌다. 이후 쿠와바라가 권아솔을 향해 파운딩을 이어가려던 순간에 심판이 경기를 중지시켰다.

권아솔은 경기 후 "후두부를 맞아 정신이 없다. 기억이 안 난다" 며 후두부 반칙을 주장했으나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경기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문홍 로드FC 대표는 "이런 날도 있구나 싶다. 권아솔은 입에 비해 실력이 너무 없다. 많이 실망스러웠다"고 혹평했다.

당초 권아솔은 미들급의 이둘희와 맞붙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둘희가 대회 개최 20일여를 앞두고 무릎 십자인대 부상을 입으면서 상대가 바뀌었다.

쿠와바라는 대회 3일 전에 이둘희의 대체자로 나섰다. 쿠와바라는 웰터급과 미들급을 오가는 선수로, 13일 열린 계체에서 권아솔은 87.9kg, 쿠와바라 키요시는 97.1kg을 기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