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바마 히로시마행 역사적 방문 돼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7일 원폭 피해 지역인 일본 히로시마(廣島)를 방문하기로 한 것에 관해 “역사적인 방문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14일 말했다. 아베 총리는 도쿄에서 열린 한 단체의 창립기념식에 참석해 이같이 언급하며 “세계 유일의 전쟁 피폭국 총리와 유일하게 핵무기를 사용한 국가의 지도자가 함께 희생자에 대한 애도의 마음을 표하는 것은 핵 없는 세계를 향한 한 걸음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미국 대통령이 피폭지를 방문하는 건 전후 71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며 “오바마 대통령이 피폭의 실상을 접하고 그 소감을 세계에 알린다면 핵 없는 세계를 실현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의 발언은 피해자로서의 일본을 강조하고 오바마 대통령의 히로시마 방문에 원폭 투하에 대한 사과의 의미가 담겨 있음을 우회적으로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미국 언론들이 “일본인들은 오바마 대통령의 히로시마 방문을 사과로 해석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하자 백악관은 “히로시마 방문을 사죄로 해석한다면 잘못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아베 총리 “핵 없는 세계 향한 한 걸음” … ‘사과’ 의미 부각

한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3일 “미국 측은 오바마 대통령의 히로시마 방문에 앞서 아베 총리가 진주만을 먼저 방문하는 구상을 제안했으나 일본 정부가 ‘마치 교환하듯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는 논리로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이충형 기자 adche@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