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970억원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준비하며 강원도와 강릉시·평창군이 발행할 지방채 규모. 사업계획과 달리 공사비가 늘면서 강원도(3000억원)와 강릉시(600억원), 평창군(370억원)이 ‘빚 폭탄’을 맞게 됐다. 올림픽이 끝난 뒤 갚아야 하는 빚 때문에 재정?부담은 늘어나게 됐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