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황식·박재완·인명진·조순형…새누리 혁신위장 거론에 손사래

“맡을 생각이 없습니다. 새누리당이 답답합니다.”(박세일 서울대 명예교수)

외부인사 영입 어려워지자
정병국 “오세훈·김문수도 있다”
오세훈 “지금은 자숙해야 할 상황”

“저의 역량이 부족합니다. 여력도 없고요.”(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

새누리당의 새 ‘혁신위원장’으로 거론되는 인사들이 대부분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4·13총선 참패 후 새누리당은 당 재건을 위한 혁신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당선자 전체의 기명설문을 통해 후보군도 추렸다. 하지만 중앙일보 취재 결과 실제로 당사자들이 대부분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박 명예교수와 박 전 장관 외에 “제안이 와도 난 맡지 않겠다”(조순형 전 의원), “안 하겠다는 의사를 이미 분명히 밝혔다”(김형오 전 국회의장), “할 생각이 없다”(인명진 목사)는 부정적 답변이 쏟아져 나왔다.

김황식 전 국무총리는 “제안도 안 왔는데 가타부타 말하는 건 예의가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그러면서도 김 전 총리는 “당에서 내게 그런 제안을 안 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당에서 연락이 오면 내 입장을 말하겠다”고 밝혔다.

정병국 의원이 추천한 황창규 KT 대표이사 회장은 전화기를 꺼놓고 묵묵부답이었다. KT 측은 “관련 내용을 들은 바 없다”며 “가능성이 낮다”고 전망했다.

혁신위원장이 구인난을 겪는 이유는 혁신위의 권한과 역할이 명확히 규정되지 않은 데다, 당을 수술할 수 있는 기간이 두 달가량에 불과하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온다. 실제 당내엔 컨트롤타워를 두 개(비대위와 혁신위) 두는 것이 ‘옥상옥(屋上屋)’이라는 지적도 많다. 한 재선 당선자는 “어차피 ‘도로 친박(친박근혜)당’이 된 마당에 혁신위에 실권을 줄 리 없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외부인사들 반응이 시큰둥하자 당내엔 혁신위원장으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 내부 인사들을 올리자는 얘기도 나온다.

비박계 정병국 의원은 이날 정갑윤·이주영·심재철 의원 등과 5선 의원 만찬 회동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와 혁신위를 따로 떼어놓으면 누가 오겠느냐”며 “이렇게 된 이상 내부 사람이 좀 모질게 하는 게 나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문수 전 경기지사나 오세훈 전 서울시장 같은 사람이 와서 혁신위원장을 맡는 방안을 생각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총선에서 종로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오 전 시장은 본지 통화에서 "지금 자숙해야 할 상황에 당 혁신을 주도할 수 없다”며 선을 그었다.

이날 정진석 원내대표가 주재한 상임고문단 오찬에서도 “당내에도 혁신을 이끌 인물이 많다는 게 다수 의견이었다”(김중위 고문)고 한다. 박희태 전 국회의장은 “명색이 집권여당인데 인물이 없어 외부에서 모셔온다고 하면 웃음거리가 된다 ”고 주장했다.

앞서 정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계파 논리를 초월한 정당으로 재창조하기 위해 마누라 빼고는 다 바꾸겠다”고 말했다. 그가 원내대표와 비상대책위원장을 겸임하는데 ‘보이지 않는 손’(친박계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주장에 대해선 “그 손은 대체 누가 본 거냐. 가소로운 얘기”라고 일축했다. 그런 뒤 “당내 70~80명이 친박인데 다 책임이 있느냐. 떼로 몰려다니면서 나쁜 짓 했느냐. 덤터기 씌우는 건 안 된다”고 말했다.

반면 비박계는 ‘도로친박당’으로 가고 있다며 반발했다. 정두언 의원은 라디오에 나와 “새누리당이 이렇게 가다가는 과거 열린우리당처럼 소멸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비박계 의원은 “도로 친박당이 되면 비박계도 뭉쳐서 분당 해야 한다는 말이 나오는 지경”이라고 말했다.

현일훈·김경희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