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계파갈등 책임자들 전대ㆍ경선 못나오게 하라”…쓴소리 쏟아낸 與원로들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상임고문들과 오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계파 갈등, 공천 파동 책임자들은 전당대회ㆍ대선 후보 경선 못 나오게 하라.”(김용갑 고문)

국민들은 새누리당이 정신을 덜 차렸다고 본다. 바짝 긴장하고 바꿔라.”(하순봉 고문)


12일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를 만난 상임고문들의 쓴소리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김수한 전 국회의장 등 상임고문 21명과 오찬을 함께 하면서 4ㆍ13 총선 참패 후 당 수습 방안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먼저 전날 중진의원들과의 연석회의에서 결정된 혁신위와 비상대책위 투트랙 체제가 거론됐다. “혁신위-비대위 투트랙은 매번 실패한 시스템인데 또 하다니 실망스럽다”(권철현 고문), “잘못하면 서로 갈등과 알력이 생기고 혁신의 추진력도 약화될 수 있다”(박희태 고문)는 지적이 나왔다.

앞서 정 원내대표가 기자들과의 티타임에서 친박계의 ‘보이지 않는 손’논란을 “가소로운 이야기”라고 반박한 데 대해 권 고문은 “국민들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데 어떻게 가소롭다고 하느냐”고 질책했다고 한다.

쇄신 방안과 관련해선 “이한구 전 공천관리위원장 등 책임자를 제명하는 데서 시작하자(윤영탁 고문)”는 강경론도 있었지만,“또 다른 당내 분란의 불씨가 될 수 있다(김중위 고문)”는 우려가 나왔다.

유승민 의원 등의 복당문제와 관련 “공천이 잘못됐던 건데 하루빨리 복당시켜야 한다”며 “청와대에서 반대하는 거라면 13일 대통령을 만났을 때 설득하라”는 주문도 있었다. 고문들은 “이 눈치 저 눈치 보지 않고 소신껏 하겠다”는 정 원내대표의 발언엔 박수로 격려했다고 한다. 김수한 고문은 “정 원내대표가 배짱을 단단히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경희ㆍ김준영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