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등학교 운동회 중 '감동의 달리기'…넘어진 친구 부축하며 "모두가 1등"

기사 이미지

[사진 달산초등학교]

초등학교 운동회의 달리기 시합이 잔잔한 감동을 전했다. 달리던 학생이 결승점을 앞두고 넘어지자 함께 달리던 친구들이 넘어진 친구를 일으켜 함께 결승선을 통과한 것이다.

지난 4일 부산 기장군 달산초등학교에서 어린이날을 앞두고 운동회인 '2016 달산 행복 어울림 한마당'이 열렸다.

이날 10번째 경기였던 6학년 개인 달리기에서 학생 5명이 한 팀이 돼 전력으로 뛰던 중 2등 학생이 앞서 달리던 학생을 앞지르다가 넘어졌다.

이에 뒤따라 달려오던 학생이 순간 달리기를 멈췄고 넘어진 친구를 일으켜 세웠다. 앞서가던 학생과 뒤따르던 다른 학생도 달리기를 멈추고 넘어진 친구를 다함께 부축해 일으킨 뒤 함께 결승점으로 들어왔다.
 
그 순간 응원석에서는 칭찬과 감탄의 함성과 박수가 터져 나왔다.

이 모습을 지켜본 학부모 도우미들은 달리기 주자 5명 학생 모두에게 1등 도장을 찍어줬다.

지복수 달산초 교장은 "우리 학교 학생들이 자라 어른이 되어서도 이 같이 어려운 사람을 배려하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살아가기를 바란다"며 소감을 전했다.
 
<관련 영상>
  

김기연인턴기자
kim.ki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