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필드에서 만난 사람] '철학자가 된 독수리' FC서울 최용수 감독

기사 이미지

프로축구 FC 서울 최용수(43) 감독의 선수 시절 별명은 ‘독수리’였다. 독수리처럼 매섭게 골을 향해 돌진했다. 용맹스러웠지만 거칠고 투박했다. 골을 넣은 뒤 골대 뒤 광고판(A보드)을 뛰어넘다 걸려 넘어진 적도 있었다. ‘인터뷰 못하는 선수’로도 유명했다. 카메라 앞에 서면 버벅거리며 말을 잇지 못했다.

지금은 ‘그때 그 최용수가 맞나’ 싶을 정도다. 분명한 원칙과 철학을 바탕으로 자신의 생각을 조리 있게 전달한다. 종류를 가리지 않고 책 읽는 것을 좋아하고, 신문의 사설과 정치·경제·사회면을 즐겨 읽는다. 선수 관리와 용병술에도 물이 올랐다. 감독 6년차를 맞은 그는 두 개의 타이틀(2012년 K리그 우승, 2015년 FA컵 우승)을 얻었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전도 경험했다. 올 시즌에는 AFC 챔피언스리그 16강을 일찌감치 확정했고, K리그 클래식(1부리그) 1위(13일 현재)를 달리고 있다. 그는 “숱한 경험을 통해 지도자로서 완전체를 향해 가고 있다”고 말했다. ‘철학자가 된 독수리’를 지난 어린이날 연휴에 FC 서울 훈련장에서 만났다.
 
‘슬로 스타터’라는 말이 무색하게 초반부터 잘 나가고 있는데.
“시즌을 앞두고 ‘왕의 귀환’이 있었다. 중국에서 돌아온 데얀(35·몬테네그로) 말이다. K리그 최초 3년 연속 득점왕(2011∼2013년)의 포스가 장난 아니다. 개구쟁이 아드리아노(29·브라질)의 골 감각은 독보적이다. 오스마르(28·스페인)는 주장으로서 공·수의 밸런스를 잡아준다. 박주영(31)도 회복세가 뚜렷하다. 팀 전체가 안정감을 갖고 시즌을 시작했다.”
일본인 미드필더 다카하기 요지로(30)의 성장도 눈부시다.
“일본 선수들은 기본기가 좋다. 특히 다카하기의 창의적인 패스는 감탄이 절로 나올 정도다. 그런 선수가 한국팀 특유의 투지와 근성까지 흡수했다. ‘한국 스타일을 배우겠다’는 의지가 강했다. 곧 일본 대표팀에 뽑힐 것으로 본다.”
기사 이미지
 
얼마 전 인터뷰에서 “나를 관리하고 감정을 통제하는 능력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나도 선수 시절에 ‘꼴통’ 소리 많이 들었다. 감독이 돼서도 선수들에게 ‘레이저’를 많이 쐈다. 6년차 정도 되니까 감정적으로 대했을 때 팀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선수에게도 상처를 준다는 걸 알게 됐다.”
“열정은 유지하되, 표현은 차분하게”라는 말도 했던데.
“개성 강한 선수들이 많다 보니까 다양한 사건사고를 경험한다. 매번 지적하고 야단 치면 남아있을 사람 아무도 없다. 알면서도 모르는 척 넘어가거나 별것 아닌 것처럼 슬쩍 얘기를 해 준다. 정말 이건 아니다 싶으면 확실하게 짚고 넘어간다.”
“느낌의 힘을 키워라”는 말을 자주 하던데.
“상대와 우리 팀을 두고 끊임없이 고민하고, 말판을 놓고 또 바꾸고 하다 보면 어떤 느낌이 온다. 그게 딱 맞아떨어질 때가 있다. 그러면 자신감이 생긴다. 젊어서는 실수도 할 수 있지만 다양한 실험을 통해 느낌의 힘을 키워야 한다.”
스타들을 어떻게 관리하나.
“축구 재능은 뛰어난데 사생활이나 멘탈에 문제가 있는 선수들을 부담스러워 하는 감독들이 있다. 왜 그래야 하나? 우리 팀 아데박(아드리아노ㆍ데얀ㆍ박주영) 모두 개성이 강하고 한 획을 그은 선수다. 어떻게 다 오냐오냐 받아줄 수 있나. 그 선수의 재능만 뽑아 쓰면 된다. 내가 학교 선도부도 아닌데 인성 잡겠다고 하면 시간이 너무 걸리고, 내가 피곤해진다.”

최 감독은 지난해 7월, 중국 프로축구 장쑤 세인티 이적설에 휩싸였다. 장쑤는 기본 연봉만 200만 달러(약 22억원), 성적에 따른 인센티브도 5만 달러를 제시했다. 최 감독은 “시즌 중에 팀을 떠날 수는 없다”며 서울에 남았다.
기사 이미지
 
협상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나.
“중국 팀의 계약조건에 미묘한 점이 있었다. 내가 칼자루를 쥘 수 없으면 나중에 궁지에 몰리게 된다. 그런 걸 알면서 눈앞의 떡밥을 덥석 물겠나. 나를 자신들의 소모품 정도로 생각하는 것 같아 솔직히 기분이 나빴다.”
한국 축구의 내수 시장은 위축되는 반면 중국 시장은 점점 커지고 있는데.
“한국 지도자와 선수가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는 점은 좋은 거다. 다만 무리하게 갔다가 권한 행사도 못하고 쫓겨오는 건 옳지 않다. 계약 기간보다 소신껏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중요하다. 중국 팀도 눈앞의 성과에 급급해서 우리를 소모품 쓰듯이 하면 안 된다.”

최 감독에게 어떻게 하면 축구의 인기를 회복할 수 있을지 물었다. 그는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를 활성화하고, 태국ㆍ베트남 등 동남아 국가들의 ‘축구 영웅’을 영입해 저변을 넓혀야 한다. 또 스토리 있는 선수를 발굴해 스토리를 더 풍성하게 만들어 줘야 한다”고 답했다.

정영재 스포츠선임기자 jerr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