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세먼지 유발 폐목재 등 연료로 판매한 업자 적발

기사 이미지
발암 물질·미세먼지를 배출하는 폐목재를 연료용으로 판매한 업자가 사법경찰에 적발됐다.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은 12일 건설현장 폐목재와 가구공장에서 사용하는 접합목재 종류인 PB(Particle Board), MDF(Medium Density Fiber board)를 연료로 판매한 혐의(폐기물법 위반)로 이모씨(50)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또 김모(60)씨 등 폐목재 배출업체 대표와 소각업체 대표 등 관련자 28명을 같은 혐의로 입건,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PB와 MDF는 목재를 가루로 만든 뒤 접착제를 사용해 재가공한 목재다. 이를 소각할 경우 다이옥신과 포름알데히드 등의 대기 유해물질이 함유된 연소가스와 미세먼지 등이 배출된다. 폐기물관리법상 연료로 사용할 수 없다.

이씨는 2009년 10월부터 올 1월까지 폐목재와 PBㆍMDF 등을 수집해 6만1700여t(5t트럭 1만2340대분), 24억3000만원 상당을 판매해 온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경기도 연천ㆍ양주 등 섬유염색공장 등에 주로 판매해 왔다. 연료비를 아끼려는 업주들의 심리를 이용한 것이다. 특히 이씨는 가구공장과 건설현장에서 폐기물처리비용 명목으로 돈을 받고, 재판매 과정에서 이득을 챙기는 등 이중으로 불법 수익을 올린 것으로 경찰조사결과 확인됐다.

도 특사경 관계자는 “원목을 사용한다고 신고한 뒤 폐목재를 몰래 소각해도 적발되지 않고, 적발되더라도 벌금만 물면 그만 이라는 인식이 퍼져 있다”며 “지속적인 단속을 통해 근절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