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정열 한국조사협회 회장 "집전화 의존한 조사는 한계"

기사 이미지
양정열(53·사진) 한국조사협회(KORA) 회장은 10일 “2017년 대선에선 전문성을 갖춘 업체가 선거 여론조사를 할 수 있도록 인증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론조사기관 TNS코리아 대표인 양 회장은 “누구나 여론조사를 할 수 있는 현 제도에선 조사분석 전문가 한 명 없는 ‘떴다방’ 업체를 막을 방법이 없다”고 지적했다.

여론조사 이대론 안된다 <하>

그러면서 “국민 절반이 빠진 집 전화 조사로는 대표성이 없어 조사의 신뢰도를 높일 수 없다”며 “정당에만 제공하는 휴대전화 안심번호(KT·SK텔레콤·LG유플러스 가입자의 데이터를 활용하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050으로 변환해 정당에 제공한 번호)를 여론조사기관도 활용할 수 있도록 허용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조사협회도 20대 총선 여론조사 실패 원인을 과학적으로 분석하기 위한 세미나를 여는 등 신뢰성과 책임성을 높이려고 노력 중”이라며 “중앙선관위와 국회 차원의 개선 논의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20대 총선 여론조사가 ‘틀려도, 너무 많이 틀렸다’는 비판이 많다.
“집전화 조사로 국민을 대표할 순 없었다. 집전화가 없는 유권자들은 조사 자체에서 체계적으로 배제됐다는 뜻이다. 기본적으로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별로 실제 투표율을 예상해 당선자를 전망하는 예측 조사와 달리 조사 시점의 단순 지지도일 뿐이다. 실제 투표 결과와는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
5~6년 전부터 집전화의 문제점이 지적돼 왔는데 왜 바꾸지 않았나.
“국민 전체가 쓰는 휴대전화를 활용하기 위해 안심번호란 대안을 만들었지만 현행 선거법은 개인정보보호 문제로 안심번호를 정당에만 제공하고 민간 업체는 쓸 수 없도록 묶어 놨다. 이 때문에 몇몇 업체가 자구책으로 자체 모집한 30만~80만 명 규모의 휴대전화 패널(고정적으로 구성한 조사 대상자 집단)을 활용하고 있지만 그것도 대표성에 한계가 있다.”
 
기사 이미지
▷여기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민간 업체가 안심번호를 다른 목적에 쓸 것이란 우려가 있다.
“이번 총선에서도 각 정당에 제공한 안심번호를 일부 여론조사기관들이 받아 여론조사 경선에 활용하지 않았나. 여론조사기관 사전 인증제와 사후 감독, 처벌조항 등을 통해 오·남용은 충분히 막을 수 있다. 게다가 안심번호 자체가 실제 휴대전화 번호를 알 수 없도록 050으로 변환했고, 실명 등 개인 신상은 알 수 없도록 차단해놨다.”
저가 자동응답(ARS)조사나 ‘떴다방’ 같은 조사업체의 난립 문제는.
“한국조사협회 41개 회원사는 2014년 ‘ARS조사는 과학적 조사가 아니다’고 선언하고 이후 저가 ARS조사를 하지 않는다. 하지만 비회원사의 ARS 조사에 대해선 협회가 어떻게 개입할 방법이 없다. 선거 여론조사의 경우 사회적 중요성이 큰 만큼 최소한 자격요건을 갖추도록 하는 인증제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인증제로 하면 구체적인 자격요건은 어떻게 정하나.
“강제성이 있으려면 선거 여론조사를 수행한 경험이 있고 일정 규모의 조사 인력, 분석 시스템을 갖춘 업체를 국회나 중앙선관위가 정하는 게 맞다.”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