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GF리테일CU 팀 창단…감독 백대현, 주장 강동윤

기사 이미지

9일 열린 ‘BGF리테일CU’ 창단식에서 BGF리테일의 홍석조 회장(뒷줄 오른쪽에서 넷째)과 한국기원 박치문 부총재(뒷줄 오른쪽에서 다섯째), 선수단 등이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 한국기원]


편의점 브랜드 CU(씨유)를 운영하는 종합유통서비스 기업인 BGF리테일이 KB바둑리그의 새 팀을 창단했다. 팀 이름은 ‘BGF리테일CU’이다.

17일 개막하는 KB리그 합류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BGF리테일 본사에서는 2016 KB국민은행 바둑리그 막내 구단으로 합류한 ‘BGF리테일CU’의 창단식이 열렸다.

이날 창단식에는 BGF리테일의 홍석조 회장을 비롯한 박재구 사장, 이건준 부사장 등 임직원과 한국기원 박치문 부총재, 서봉수 9단, 양건 기사회장, 김효정 이사, 백대현 감독과 선수단이 참석했다. 홍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영화·드라마·웹툰 등 각종 미디어를 통해 뜨거워진 바둑 열풍이 알파고와 이세돌 9단의 대국으로 정점을 찍었다. 이러한 때 BGF리테일의 바둑리그 출전이 바둑 열기를 이어갈 묘수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BGF리테일CU 팀은 초대 감독으로 백대현 9단을 선임했다. 또 지난 4월 28일 열린 선수 선발식을 통해 주장 강동윤 9단을 비롯해 이지현 5단, 이원영 5단, 류민형 4단을 선수로 선발했다. 특히 5지명으로 여자 선수인 최정 6단을 영입해 큰 주목을 받았다. 전체 프로기사를 후보군으로 두고 선수를 지명하기 시작한 2014년 이후 여자 선수가 KB리그에 지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BGF리테일CU를 비롯, 총 9개 팀이 경합하는 2016 KB국민은행 바둑리그는 17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8개월간 대장정에 들어간다. 우승 상금 2억원, 준우승 상금 1억원이다. BGF리테일CU는 6월 2일 화성시코리요를 상대로 데뷔전을 치른다.

정아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