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JTBC] ‘애주가’ 솔지의 자취방 인테리어

기사 이미지
JTBC ‘헌집 줄게, 새집 다오’에서는 걸그룹 EXID의 솔지가 출연해 자신의 자취방 인테리어를 부탁한다.

방송에서 솔지는 “처음 데뷔했을 때는 청담동의 큰 아파트에서 숙소생활을 했다. 그 후 앨범이 반응이 좋지 않아 그때보다 딱 절반 정도 되는 좁은 곳으로 이사를 했다”고 털어놓는다. 이어 “이사 온 지 한 달이 됐는데 아직 휑한 느낌이 든다. 인테리어를 하고 싶은데 혼자서는 어떻게 할지 몰라 막막하다”고 어려움을 호소한다.

한편 솔지의 집에서는 각종 술이 발견돼 보는 이들의 눈길을 끈다. MC들은 “술의 양과 종류가 거의 편의점 수준이다. 여자 아이돌의 냉장고가 맞는지 의심스럽다”고 말한다. 이에 솔지는 “자취를 시작한 후 나만의 공간이 생기니 혼자 먹는 술이 좋아지더라. 음악을 틀어놓고 혼자 술을 먹는다”며 애주가다운 면모를 드러낸다.

함께 출연한 EXID의 혜린은 “솔지 언니가 술을 너무 좋아해 ‘술지’라고 불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12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