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UV 타고 현대차 추월한 기아차

아반떼·쏘나타·그랜저로 이어지는 ‘세단의 강자’ 현대차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강점을 가진 ‘아우’ 기아차에 역전을 허용했다.

기아차, 지난달 국내 판매 1위 올라
세단 위주 현대, 2년 만에 또 뒤져

11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승용차 내수 시장에서 4만3216대를 팔았다. 기아차는 4만3426대로 현대차를 누르고 내수 1위에 올랐다. 2013년 12월 한 차례 현대차를 역전한 뒤 2년 4개월 만이다. 기아차는 지난해 12월 1만8000여 대까지 벌어졌던 현대차와 판매 격차를 올 1월 1929대→2월 1512대→3월 10대까지 좁히더니 결국 지난달 210대 차이로 뒤집었다.
 
기사 이미지

기아차는 SUV 모델이 두루 선전했다. 판매 ‘1등 공신’인 쏘렌토(8256대)는 현대차 베스트셀러인 쏘나타(8057대)·아반떼(7658대)까지 누르며 판매 1위에 올랐다. 스포티지(4548대)·카니발(5490대)·니로(2440대)도 제 몫을 했다.

김용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전통의 SUV를 앞세운 기아차의 시장 장악력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현대차의 경우 올 초 야심차게 선보인 하이브리드차 아이오닉 판매가 3월보다 40% 떨어지는 등 실적을 기대만큼 내지 못했다. 아슬란은 지난달 176대를 팔았다. PYL(벨로스터·i30·i40) 브랜드 차량은 올 1~4월 다합쳐 1700대를 파는데 그쳤다.

해외실적도 주춤하고 있다. 현대차는 1분기 글로벌 신차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6.4% 감소했다. 매출은 6.7% 늘었지만 영업이익이 15.5% 줄었다. 특히 최대 시장인 미국에선 지난달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8.5% 하락했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