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남에서 주거침입 혐의 50대 피의자 수갑 안 차고 도주

주거침입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50대 피의자가 도주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10일 낮 12시 30분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성남중원경찰서 대원파출소에서 주거침입 혐의로 조사 중이던 황모(57)씨가 도주했다.

황씨는 이날 낮 12시 5분쯤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의 한 다세대주택에 침입했으나 집에 있던 A씨(38)에게 곧바로 제압됐다. 이어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인계됐다.

20분 후 대원파출소에 도착한 황씨는 담당 경찰관에게 "담배를 피우게 해달라"며 파출소 후문 쪽으로 걸어간 뒤 갑자기 담을 넘어 도주했다. 경찰관이 동행했지만 도주를 막지 못했다. 황씨는 수갑을 차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단순 주거 침입 사건이어서 수갑을 채우지 않았다"며 "가용 경력을 동원해 황씨의 뒤를 쫓고 있다"고 말했다.

성남=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