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김정은, 과거에서 눈 돌려 미래를 봐야

북한의 제7차 노동당대회 폐막을 바라보는 마음이 착잡하다. 36년 만에 열린 당대회인데도 핵 보유 천명 말고는 이전과 달라진 게 조금도 없어 북한이 과연 우리와 같은 시대, 같은 지구에 존재하는 국가인지 의심이 들 정도다.

당대회가 시작된 6일 아침 노동신문 사설부터 표절이라 할 만큼 36년 전 내용과 겹쳤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직접 읽은 사업총화 보고 역시 36년 전 김일성 주석이 6차 당대회에서 밝힌 보고 그대로였다. 기본 노선은 김일성·김정일 주의를 계승한다니 그렇다 쳐도 김 주석이 옛 소련의 패권주의를 비판하기 위해 사용한 ‘지배주의’ 용어까지 차용해 “제국주의, 지배주의 세력의 침략과 내정간섭을 반대하여 투쟁해야 한다”고 되뇌고 있다. 동구 사회주의권이 붕괴한 지 30년이 돼 가는 시점에서 세계혁명까지 언급한다.

정말 김 위원장이 이처럼 시대착오적인 냉전시대 세계관을 가졌다면 어떻게 대화를 해야 할지 참으로 난감한 따름이다. 물론 스위스 유학 경력을 가진 32세의 젊은 지도자가 쉽게 변화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이유가 이해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자칫 변화를 선택했다가는 논리가 취약하기 그지없는 3대 세습의 정당성이 한순간에 허물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럴수록 이용후생(利用厚生)만이 정통성을 두텁게 한다는 걸 깨달아야 한다. 이념이 사라진 시기에 인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것은 곳간뿐이다. 지구상의 어느 나라도 북한 체제를 위협하지 않는 상황에서 모든 자원을 핵개발에 쏟아붓는 것을 북한 주민들이 용인한다면 그건 강요에 의해서일 뿐이다.

그 귀한 자원을 스스로 한심하다고 평가한 경제를 살리는 데 투자해야 한다. 그러려면 국제사회에 문을 열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 핵만 포기한다면 도움의 손을 내밀 나라는 한국만이 아니다. 김 위원장은 헛된 과거에서 눈을 돌려 미래를 바라보라. 핵이 만드는 불안한 몽상의 미래가 아니라 백성들이 고복격양(鼓腹擊壤)하며 살 만한 나라를 만들어 준 위대한 지도자를 칭송할 그런 미래를 말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