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경필 지사, 옥시 사태 재발방지 적극 노력 의지 표명

경기도가 제2, 제3의 ‘옥시 사태’를 막기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피해자 치료 지원 등 경기도 차원 대책 추진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9일 오전 간부회의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생활보호, 건강관리 등 경기도 차원의 지원을 지시하고, 경기도와 도 산하 공공기관에서 옥시 제품 사용을 즉시 중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남 지사는 “건강을 챙기려는 조치가 도리어 건강을 해치는 마른하늘에 날벼락 같은 일이 일어나 너무도 안타깝다”며 “경기도는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하는 것을 철저히 막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이어 “경기도는 피해자들의 치료와 건강관리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면서 “제2, 제3의 옥시사태가 절대 일어나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 늦었지만 검찰 조사와 청문회 등 진상이 빠른 시일 안에 철저히 규명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남 지사의 이날 발언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가운데 1/3 가량이 경기도민으로 도 차원의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도에 따르면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로 인정된 전국 221명 가운데 경기도민은 70명으로 1/3을, 사망자는 24명으로 전국 사망자 95명 가운데 1/4을 차지하고 있다. 피해신청자 역시 전국 530명 가운데 161명으로 30%에 달한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및 가족 건강관리 지원(경기도의료원), ▶세대주 사망 등에 따른 생활보호 긴급 지원(보건복지국), ▶도청과 공공기관 내 옥시제품 불매운동 (자치행정국),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추가 발굴을 위한 피해 접수창구 설치(환경국), ▶옥시 피해자 지원 특별법 제정 건의(환경국), ▶방역약품, 살충제, 모기향, 모기기피제, 물티슈 등 건강과 밀접한 의약외품 및 식품에 대한 안전 점검 강화(보건환경연구원) 등 실국별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남 지사는 “대형 참사가 일어났는데도 5년을 끌다 검찰수사가 시작되자 변명성 사과발표로 국민들이 더욱 공분하고 있다”면서 “이번 사건을 유해물질 규제 기준 미비, 집단소송이나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부재 등 제도적 문제를 바로 잡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