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미세먼지로 뿌연 도시 보면 가슴이 답답…국가적 차원 특단 대책세워야"

기사 이미지

이란방문 마지막날 박근혜 대통령 숙소인 아자디호텔 알머스홀에서 동포 대표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은 10일 “미세먼지로 뿌연 도시를 볼 때나 국민께서 마스크 쓰고 외출하는 모습 볼 때면 제 가슴까지 답답해지는 느낌”이라며 “미세먼지 문제는 국민 안전과 건강을 위협하는 중차대한 문제로 국가적 차원에서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특히 프랑스 기후협약에서 약속한 탄소감축 목표를 넘어서는 새로운 에너지 시대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미세먼지 감축이 신성장산업 육성 노력의 출발이 되도록 고민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어 “이제는 INDC(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맞추기 위해서 노력한다, 이런 것이 아니라 우리 국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또 우리 미래세대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필수적으로 해야만 하는, 그래서 이것도 이루고 저것도 이뤄야 되는 그런 시대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자동차 매연도 미세먼지의 원흉으로 분석된다”며 “그렇다면 앞으로 우리가 매일 쓰는 이 자동차 문제도 신에너지 시대를 맞이해 점점 전기자동차나 수소자동차로 바꿔나가고 새 차를 살 때는 매연가스를 뿜지 않는 차를 구입한다든가, 또 자동차 회사에서도 미래지향적으로 새로운 시대에 맞는 차를 만들어내고, 또 그런 차들이 편리하게 아무데서나 충전을 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빨리빨리 확충하고 이런 노력이 동시적으로 빨리빨리 이뤄져야만 이 미세먼지를 해결할 수가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미세먼지는 우리가 매일매일 겪어야 하는 심각한 문제가 아니냐. 기후협약의 기준을 맞춰야 된다는 그런 문제가 아니다”며 “그래서 이런 부분에서 우리가 혁신적인 생각을 해야 하고 건강도 지키고 신산업도 일으킬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