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의류 기업 부건에프엔씨㈜, 중국 패션기업 ‘보스덩그룹’과 손잡고 중국 시장 진출!

기사 이미지
'임블리', '멋남' 등을 운영중인 국내 의류기업 부건에프엔씨(주)가 본격적인 중국 시장 진출에 나섰다.
 
20~30대를 대표하는 '임블리'와 '멋남'등의 남여의류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는 부건에프엔씨(주)는 지난달 26일 중국 패션 대기업 '보스덩그룹'과 중국 내 사업과 관련한 계약을 체결 했다고 10일 밝혔다.
 
부건에프엔씨(주)와 계약을 체결한 중국 '보스덩그룹'은 1976년 설립이래 연매출이 1조5,000억원에 이르는 패션 대기업이다. 산하에 패딩의류 외 남성복, 여성복, 스포츠웨어등 8개의 브랜드와 6개의 공장을 거느리고 있고 중국 전역에 6,500여 개의 매장을 두고 있다.
 
이날 계약에 따라 양 사는 올해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비지니스에 시작, 부건에프엔씨(주)는 '임블리' ,'멋남'의 중국내 사업전개를 위해 상품, 디자인 및 기술과 관리를, '보스덩그룹'은 그룹내 인프라를 활용, 중국내 전방위적인 마케팅 및 유통을 담당한다.
 
부건에프엔씨(주) 박준성 대표는 이번 계약과 관련해 "중국패션 대기업 '보스덩그룹'과 신뢰 관계 구축를 기반으로 임블리, 멋남을 비롯한 한국 패션스타일의 중국 진출을 통해 한국 스타일을 중국에 널리 알려 패션한류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