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연안어장 305㏊ 늘어난다

인천시는 10일 어장 확대 등을 골자로 하는 군·구별 어장이용개발계획을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개발이 승인된 지역은 중구 2곳 20㏊, 강화군 1곳 1.5㏊, 옹진군 23곳 283.5㏊ 등 총 26곳 305㏊다.

유형별로는 해조류 양식어업 4곳 70㏊, 패류양식어업 5곳 41.5㏊, 어류 등 양식어업 2곳 21.5㏊, 복합양식어업 1곳 20㏊, 마을어업 14곳 152㏊ 등이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인천지역에 조성된 어장이 513곳, 6475㏊인 만큼 면적만 보면 4.7% 늘어난 것이다.

인천시는 또 밀집시설로 상습피해가 발생하는 가두리양식 개발은 금지하고, 해삼·김·굴·바지락·전복 등 고부가가치 품종은 신규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어장분쟁이나 상습피해가 발생하는 곳은 어장 개발을 억제하고, 바다 숲이나 해삼섬 조성 등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시행하는 지원사업에 대해서는 새로운 수면을 신규로 적극 개발해 어민들의 소득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