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또번호 알려줄테니 물건 사" 미국인 100만명 피해 사기메일 차단

기사 이미지
심령술을 이용해 수백만 달러의 로또 당첨금을 받게 해 주겠다며 쓸모 없는 물건을 사게 한 사기우편에 대해 미국 법무부가 금지명령을 내렸다. 이 황당한 수법으로 미국 내에서만 100만 명 이상이 피해를 봤고 피해액은 1억8000만 달러(약 2113억원)에 달한다.

미국 법무부는 9일(현지시간) 뉴욕 동부 연방법원이 미국 우편체계를 통한 사기편지 발송에 대해 영구금지명령(permanent injunction)을 내렸다고 밝혔다.

법무부에 따르면 캐나다 등 4개국의 개인과 법인 8명은 2000년 전후부터 지금까지 심령술사를 사칭해 미국인들에게 ‘스팸 우편물’을 무작위 발송하는 방법으로 사기행각을 벌였다. 주로 노인과 저소득층에게 5600만통 이상의 우편물이 발송됐으며 이들은 편지에서 “심령술을 이용해 수백만 달러의 로또 당첨번호를 알려주겠다”며 부적이나 쓸모없는 물건 등을 구입하도록 꾀었다.

CNN머니는 “40달러(약 4만7000원) 가량의 비교적 소액 물품을 구입하도록 한 뒤, 실제 물품을 구입한 이에게 ‘행운을 얻으려면 다른 물품을 더 구입해야 한다’는 내용의 우편을 집중 발송하는 수법을 썼다”고 전했다.

이날 금지 명령은 일단 민사상 합의에 따른 것이며 사기혐의로 형사기소가 가능한지는 아직 결론 나지 않았다. 우편물을 발송한 개인과 법인들은 “우편물을 통한 물품 판매가 정당한 거래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