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SPN·AP "스테판 커리, 2년 연속 NBA 정규리그 MVP"

'3점슛의 달인' 스테판 커리(28·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2년 연속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오를 전망이다.

10일 ESPN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커리가 2015-2016시즌 정규리그 MVP에 선정됐고, 조만간 수상자로 발표될 예정이다. 10일 골든스테이트가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와의 서부 콘퍼런스 4강 플레이오프 원정 4차전을 마치고 홈으로 돌아오는 시점에 공식 발표가 있을 전망이다.

커리는 올 시즌 정규리그 득점 1위(평균 30.1점)에 올랐다. 평균 3점슛 성공률 45.4%를 기록하며 경기당 3점슛 5.1개를 넣었고, 사상 첫 한 시즌 3점슛 400개를 돌파했다. 73승9패를 기록한 골든스테이트는 1995-96시즌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53) 이 이끌었던 시카고 불스의 종전 기록(72승10패)를 뛰어 넘어 NBA 한 시즌 최다승 기록을 세웠다.

커리는 2014-2015시즌 정규리그 MVP를 수상하고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었다. 2년 연속 정규리그 MVP 수상이 확실시되고 있다.

현지에서는 커리의 NBA 사상 첫 만장일치 정규리그 MVP 수상 여부에 더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앞서 섀킬 오닐(1999-2000시즌)과 르브론 제임스(2012-2013시즌)가 만장일치 MVP 수상에 도전했지만 한 표가 모자랐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