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출 빙자해 대포차 유통시킨 30대 구속

기사 이미지
대전동부경찰서는 10일 대출을 미끼로 차량을 구매하게 한 뒤 이를 대포차로 유통한 혐의(사기 등)로 김모(37)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2014년 10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정모(45·여)씨 등 신용등급이 낮은 10명에게 “신용등급을 높이려면 차량을 구입해야 한다”고 속여 차를 구매하게 한 뒤 이를 대포차로 팔아넘기는 등 같은 수법으로 차량 5대를 불법 유통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피해자들의 명의로 휴대전화를 개통해 대포폰으로 팔아넘기기도 했다. 이런 수법으로 김씨가 챙긴 돈은 2억원에 달한다. 김씨는 경찰에서 “차량을 담보로 한 정상적인 대출 방법”이라며 혐의를 일부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대포 차량 유통과정에 대한 추가조사를 통해 차량 구매자도 자동차 관리법위반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