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조 비리 의혹 최유정 전격 체포

정운호(51)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구명 로비 의혹과 관련해 20억원의 수임료를 받은 부장판사 출신 최유정(46·여) 변호사가 검찰에 전격 체포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이원석)는 9일 밤 늦게 최 변호사를 고향인 전북 전주에서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검찰은 최 변호사 사무실의 사무장 권모(39)씨도 함께 체포했다.

검찰은 최 변호사가 도박 혐의로 수감 중인 정 대표에게 “친분 있는 판사에게 부탁해 보석을 해주겠다”며 50억원을 받았다가 30억원만 돌려준 것으로 파악했다.

앞서 송창수(40) 전 이숨투자자문 대표의 투자 사기 사건을 맡고 받은 수임료 50억원도 같은 혐의가 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최 변호사를 상대로 거액의 수임료를 받은 경위와 사용처를 조사할 계획이다.

서복현 기자 sphjtb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