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란법’ 공무원 접대한도 식사 3만원, 선물은 5만원

공무원과 사립학교 교직원, 언론인 등이 직무와 관련 있는 사람들로부터 3만원이 넘는 식사를 대접받으면 대가성이 없더라도 처벌받는다. 선물의 상한액은 5만원, 경조사비의 한도는 10만원으로 각각 정해졌다.

권익위, 시행령 입법예고
사립교원·언론인도 적용
이르면 9월 28일부터 시행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는 9일 오후 이런 내용을 담은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시행령을 입법예고했다. 지난해 3월 국회에서 김영란법이 통과된 지 14개월여 만이다. 시행령은 공청회 등 의견 수렴 을 거친 뒤 8월에 제정이 완료되면 9월 28일부터 시행된다.
 
기사 이미지

19대 국회에서 통과된 김영란법은 기존의 공무원 외에 사립학교·유치원 임직원, 사학재단 이사진과 언론인 등을 ‘법 적용 대상’에 포함시켰다. 이들은 대가성이 없더라도 직무와 관련 있는 자로부터 1회 100만원 이상, 연간 합계 300만원 이상의 금품을 받으면 형사처벌 된다.
 
▶관련 기사
① 2만원짜리 한정식 먹어도, 술값 포함 3만원 넘으면 처벌
② 한우협회 “김영란법은 수입 쇠고기 권장법”


다만 예외조항으로 ‘원활한 직무수행 또는 사교·의례 또는 부조의 목적으로는 제공되는 음식물·경조사비·선물’은 받을 수 있도록 한 뒤 기준이 되는 금액을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했다. 권익위가 이날 시행령을 입법예고 한 건 그 때문이다. 시행령은 현재의 공직자행동강령을 준용하되 선물비와 경조사비의 상한을 올렸다. 식비는 3만원을 유지하되, 선물은 불가(공무원끼리의 선물은 3만원 한도)에서 5만원으로, 경조사비는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각각 조정했다.

공직자의 외부 강연료 가이드라인도 정했다. 장관급은 원고료 등을 포함해 시간당 50만원, 차관급은 40만원이 상한이다. 4급 이상은 30만원, 5급 이하는 20만원이 상한액이다. 언론인이나 사립학교 교직원은 민간인이라는 점을 감안해 직급별 구분 없이 시간당 100만원까지 강의료를 받을 수 있다.

이가영 기자, 세종=김민상 기자 ide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