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논산훈련소에서 ‘진짜 사나이’ 체험, 관광상품 나온다

논산훈련소, 연무대라는 이름으로 익숙한 육군훈련소(충남 논산시 연무읍)가 관광상품으로 개발된다.

내무반 견학, 훈련장 투어 등
충남도·논산시와 함께 개발

충남도는 9일 논산시, 육군훈련소와 국민 안보의식 고취 및 충남권 안보관광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 기관은 안보의식을 높이기 위해 육군훈련소 안보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안보 관광상품 개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군 복무를 마친 중·장년층에게는 훈련병 시절 향수를, 청소년에게는 안보·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관광상품을 개발해 관광객을 유치하겠다는 취지다. 훈련소 측은 관광객에게 내무반 견학과 군복 착용 등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보안상 전면 공개가 어려운 훈련장은 버스투어를 통해 제한적으로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우선 매주 토요일 국내 관광객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 뒤 외국인 관광객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충남도는 훈련소와 주변 관광지를 연계한 관광상품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계룡대와 계백장군으로 유명한 황산벌, 딸기 재배 단지 등과 연계하면 연중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와 별도로 육군훈련소 환경 개선과 훈련소 장병을 위한 충남 역사·문화 교육 등도 진행키로 했다.

충남도 이홍우 관광산업과장은 “충남에는 공산성과 해미읍성, 육군훈련소 등 과거와 현재·미래가 공존하는 안보 관광자원이 풍부하다”며 “계룡대 나라사랑 체험 등과 연계하면 육군훈련소가 도내 안보관광지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육군훈련소는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11월 신병 기초군사 훈련을 목표로 창설됐다. 당시 이름은 육군 제2훈련소로 이승만 대통령이 친필 휘호로 ‘연무대(鍊武臺·무예를 단련하는 곳)’라고 이름을 붙이기도 했다. 매년 13만여 명의 신병을 양성하는 육군훈련소는 현재까지 780만여 명에 달하는 장병이 거쳐갔다.

논산=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