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설] 당 위원장 오른 김정은, 높아진 호칭 맞게 행동하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36년 만에 열린 노동당 7차 당대회에서 9일 당 위원장에 올랐다. 예고된 대로 당의 최고 수위(首位)에 추대된 것이다. 김 위원장이 맡은 당 위원장이란 직책은 그를 위해 특별히 신설된 지위다. 불과 30대 초중반의 나이에 할아버지 김일성과 아버지 김정일 반열로 격상된 셈이다.

그는 지금까지 당 중앙군사위원장, 국방위 제1위원장, 군 최고사령관 등 군부의 요직을 독점해 왔다. 그러나 이제는 당 위원장이라는 전례 없는 최고 수위를 차지함으로써 당 내 위상까지 올렸다. 선군(先軍)주의에서 벗어나 외연을 확대한 것이다.

무릇 큰 자리가 중요한 건 그 책임의 위중함 때문이다. 외부 세력의 바람과는 상관없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이 김 위원장의 판단에 달렸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냉엄한 현실이다. 그가 자칫 상황을 잘못 읽고 오판할 경우 한민족 전체가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질 수밖에 없다. 그러기에 그가 최고 수위에 등극했다면 높아진 격에 맞게 경거망동을 삼갈 것을 준엄하게 촉구하는 바다.

김 위원장의 추대와 함께 발표된 당 정치국 상무위원들의 면면을 보면 북한이 일단 체제 안정 쪽에 무게를 두는 듯한 인상을 준다. 이번 당대회를 통해 세대교체가 있을지 모른다는 예측도 있었지만 당 최고기구인 상무위원회에는 기존 멤버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외에 박봉주 총리와 최용해 정무국 부위원장 등이 선출됐다. 급격한 인적 변화에 따른 격변 가능성이 줄어 그나마 다행이다.

하지만 김정은 정권은 이번 당대회를 통해 ‘경제·핵 병진 노선’ 강화와 함께 핵무기의 소형화·다종화 실현도 다짐했다. 유엔 안보리가 금지한 핵실험 및 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셈이다. 이렇듯 주변을 돌아보지 않고 한반도 긴장을 높이기만 한다면 그 피해는 자신을 포함한 북한 주민 모두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 이란처럼 북한 역시 자기 파괴적인 핵무기 개발을 중단하고 하루빨리 번영의 길로 되돌아와야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