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요즘 패셔니스타? 뷔스티에·청치마 입고 연분홍 선글라스

기사 이미지

핑크 선글라스 활용한 러블리룩 `키블리 선글라스`


따뜻한 봄볕을 쐬러 나들이 갈 때 빼놓을 수 없는 패션 아이템은 바로 선글라스다. 다양한 컬러 선글라스와 독특한 디자인의 선글라스는 자외선 차단은 물론 패션을 완성해 주는 포인트가 된다. 올해 유행할 선글라스를 활용해 스타일 지수를 높여 보자.
 
기사 이미지

핑크 선글라스 활용한 러블리룩 셔츠·뷔스티에

기사 이미지

핑크 선글라스 활용한 러블리룩 청치마는 온앤온 제품.

기사 이미지

금강제화 샌들.

기사 이미지

브루노말리 핸드백


검정 원피스엔 같은 색 렌즈
소매 끝부분이 넓게 퍼진 셔츠에 뷔스티에(코르셋 모양의 여성 상의)를 겹쳐 입은 뒤 무릎 아래로 내려오는 길이의 청치마를 입으면 심플하면서도 딱 요즘 유행하는 패션 스타일이 완성된다. 여기에 감각적인 패션 센스를 더 뽐내고 싶다면 컬러감이 돋보이는 선글라스를 활용해 보자. 올여름 유행할 연보라나 연분홍 컬러 렌즈 선글라스를 끼면 여성스러움이 부각되는 패션을 연출할 수 있다. 이때 깜찍한 미니백이나 파스텔 계열의 스트랩 샌들을 매치하면 사랑스러운 느낌이 난다.

선글라스 렌즈 컬러는 전체적인 의상과 비슷한 색상을 골라 통일감을 주는 게 좋다. 검정 원피스엔 회색이나 검은색 렌즈 선글라스를 쓰면 깔끔하면서도 멋스럽다.

톡톡 튀는 스타일을 연출하고 싶다면 주황·노랑·녹색 등 좀 더 강렬한 색상의 선글라스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괜찮다. 같은 색상의 렌즈도 안경테가 어떤 디자인이냐에 따라 느낌이 달라진다. 보잉 스타일의 선글라스는 도시적인 느낌을, 캐츠 아이 스타일의 선글라스는 매혹적인 분위기를 낼 수 있다. 대리석 무늬가 들어간 선글라스는 긴 원피스나 휴가지에서 많이 입는 맥시 드레스를 입을 때 우아한 멋을 더해준다.

단정한 재킷엔 회색 사각 미러
남성은 렌즈가 거울처럼 비치는 미러 선글라스에 주목해 보자. 셔츠와 재킷으로 단정하고 남성미 넘치는 스타일링을 연출한 뒤 검은색이나 회색 사각 미러 선글라스를 착용하면 감각적인 도시 남자의 매력을 풍길 수 있다.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출연한 배우 송중기 덕분에 인기를 끌고 있는 카무플라주(군복처럼 위장을 위한 문양) 패턴이 들어간 테도 독특하면서도 시선을 사로잡는 포인트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기사 이미지

미러 선글라스로 연출한 남친룩 `마크 제이콥스의 미러 렌즈 선글라스`

기사 이미지

미러 선글라스로 연출한 남친룩 올젠의 셔츠와 반바지

기사 이미지

미러 선글라스로 연출한 남친룩 `헤드 스니커즈`

부드러운 느낌을 주고 싶다면 렌즈가 둥근 미러 선글라스가 잘 어울린다. 여기에 줄무늬 셔츠와 밝은 색상의 면바지, 반바지로 활동적인 분위기를 더하고 슬립온을 신으면 귀여운 ‘남친룩’을 연출할 수 있다. 패셔너블한 스타일을 완성하고 싶다면 파란색 미러 렌즈 선글라스를 착용해 보자. 깔끔한 디자인의 안경테라면 파란색 미러 렌즈도 부담스럽지 않게 쓸 수 있다. 캐주얼부터 정장까지 활용도가 높다.

개성 있는 스타일을 원한다면 사이즈가 큰 오버사이즈 프레임이나 육각형 모양으로 된 선글라스를 추천한다. 한층 감각적인 분위기를 강조할 수 있다. 남녀 모두 컬러가 강하거나 디자인이 독특한 선글라스를 선택했을 때 의상은 단색이나 차분한 스타일로 입어 균형을 맞춰 주는 것이 요령이다.

윤인영 패션 스타일리스트는 “선글라스 자체가 화려한 제품이 유행이어서 옷까지 과해지면 부담스러워 보일 수 있다”며 “시선이 집중되는 상의는 최대한 단순하게 입고 멋을 내고 싶다면 하의에 힘을 주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한진 기자 jinnyl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