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곽 드러낸 ‘현대판’ 자동차 테마파크

기사 이미지

현대자동차가 내년 초 경기도 고양시에 문을 여는 ‘현대 모터 스튜디오 고양’의 외관. [사진 현대차]


현대자동차가 경기도 고양시에 지을 예정인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 체험 시설 외관을 9일 공개했다.

현대차‘스튜디오 고양’외관 공개
국내 최대 규모…내년 초 문 열어


지난 2013년부터 개발에 들어간 ‘현대 모터 스튜디오 고양’은 내년 초 문을 연다. 선진국에 비해 일천한 국내 자동차 문화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투자다.

이 시설은 1만6719㎡(5058평)의 공간에 지상 9층·지하 5층의 14개 층 규모로 들어선다. 오스트리아 유명 건축회사인 DMAA에서 설계를 맡았다. 건물 외관은 ‘하늘에 떠있는 듯한(Shaped Sky)’ 개념을 적용해 지상 1·2층 외부를 통유리로 둘렀다. 3층부터 우주선처럼 떠있는 듯한 효과를 낸다.

현대차 측은 “DMAA사는 독일 포르쉐 박물관을 포함한 세계적 랜드마크를 설계해 유명하다”고 밝혔다.내부는 20~30대 젊은층이 여가를 보낼 수 있는 문화시설과 자녀를 동반한 가족들이 즐길 수 있는 테마로 꾸밀 계획이다. 특히 자동차를 만드는 과정을 보여주는 전시 공간을 포함해 다양한 시승 프로그램과 서비스 센터·이벤트 공간·유명 브랜드 점포 등도 운영한다.

앞서 현대차는 2014년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에 최초의 브랜드 체험관인 ‘모터 스튜디오 서울’을 세워 고객들과의 접점을 강화했다. 지난해엔 모스크바에도 같은 시설을 설치했다.

김준술 기자 jso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