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우영 조선일보 상임고문 별세

기사 이미지

방우영 조선일보 상임고문.

조선일보 사장·회장을 지낸 방우영 조선일보 상임고문이 8일 오전 11시 숙환으로 별세했다. 88세.

1928년 평안북도 정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일제 강점기에 제9대 조선일보 사장을 역임한 방응모 선생의 친형 방응곤 씨의 손자이자 방일영 전 회장의 동생이다. 방응곤 씨의 차남인 아버지 방재윤 씨가 숙부 방응모 전 사장의 양자로 가면서 형과 함께 방응모 전 사장의 양손자가 됐다.

방 상임고문은 서울로 유학해 경성 경신고등보통학교를 거쳐 1954년 연세대학교 상과를 졸업한 뒤 1952년 조선일보 기자로 입사, 언론인으로서 첫발을 내디뎠다. 당시는 한국전쟁 발발 직후 할아버지인 방응모 사장이 납북되고 조선일보 사옥은 불에 타 폐허가 된 상태로, 고인은 형인 방일영 사장과 함께 회사 재건에 주력했다.

조선일보 사회부·경제부 등에서 기자로 일하다 방계회사인 아카데미극장 대표를 거쳐 62년 상무로 조선일보 경영에 참여하기 시작했다. 이후 대표이사 전무(64년)·사장(70년)을 거쳐 1993년 조카 방상훈에게 사장 자리를 물려주고 조선일보 대표회사 회장이 냈다. 이어 2003년 명예회장, 2010년 상임고문에 추대됐다. 조선일보 사장 시절 고인은 조선일보를 개혁하고 지면을 혁신하는가 하면 '월간조선', '월간 산', '월간낚시' '스포츠조선' 등을 잇따라 창간하거나 인수하면서 조선일보의 성장을 이끌었다.
  


한국신문협회 부회장, 한국신문연구소 이사장, 중앙대 옛 재단인 중앙문화학원 이사장, 연세대 재단이사장, 한독협회 회장, 대한골프협회 회장, 고당조만식선생기념사업회 이사장 등을 지냈다. 국민훈장 모란장(70)·무궁화장(92), 프랑스 예술문화훈장(70), 독일 1등십자공로훈장(2001) 등을 받았다. 저서로는 『조선일보와 45년』, 『나는 아침이 두려웠다』, 미수문집 『신문인 방우영』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차려질 예정이다. 유족으로 부인 이선영씨와 아들 방성훈 스포츠조선 대표 등 1남 3녀가 있다.

이후남기자 hoon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