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2주 안에 재활경기…6월 중순 복귀

기사 이미지

류현진(29·LA 다저스)이 2주 내에 마이너리그 경기에 나서 몸 상태를 최종 점검한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7일 "류현진이 타자를 타석에 세워두고 공을 던지는 '라이브 피칭'을 한 차례 더 소화한 뒤 2주 내에 마이너리그에서 재활 경기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류현진은 지난해 5월 왼 어깨 관절와순 수술을 받았다. 지난달 27일부터 세 차례 불펜 피칭을 소화했고, 전날 다저스타디움 마운드에 서서 타자를 타석에 세워놓고 라이브 피칭을 실시했다. 류현진은 6일 라이브 피칭 때 50~60개의 공을 던졌다. 류현진은 한 차례 더 라이브 피칭을 하고 몸 상태가 괜찮으면 마이너리그 경기에 나설 전망이다.

MLB.com의 다저스 담당 켄 거닉 기자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류현진이 10~14일 이내에 마이너리그에서 재활 경기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재활이 순조로울 경우 류현진은 6월 중순에 메이저리그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