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정호, 메이저리그 복귀전에 홈런 두 방

기사 이미지

'킹캉'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8개월여만에 빅리그에 복귀해 연타석 홈런을 터뜨렸다.
강정호는 7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6번 3루수로 선발 출전해 홈런 2개를 포함해 4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강정호는 1-0으로 앞선 6회 초 2사 2루에서 상대 좌완 불펜 타일러 라이언스의 투심 패스트볼(시속 145㎞)을 밀어쳐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쳤다. 비거리는 115m였다. 세인트루이스가 2-3까지 쫓아오자 강정호는 바로 다음 타석에서 달아나는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8회 초 2사에서 케빈 시그리스트와 3볼-2스트라이크까지 가는 풀카운트 접전 끝에 6구째 직구(시속 151㎞)를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넘겼다. 무려 130m(427피트)나 날아갔다. 강정호의 홈런 두 방으로 피츠버그는 4-2로 이기고 4연패를 탈출했다.

강정호는 지난해 9월 18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홈경기에서 주자 크리스 코글란의 거친 슬라이딩에 왼쪽 무릎을 다쳐 일찍 시즌을 마감했다. 강정호는 수술과 긴 재활을 거쳐 232일 만에 MLB 무대에 섰다.

오랜만의 빅리그 경기라서 긴장했는지 초반은 불안했다. 2회 초 무사 1·2루에서 상대 선발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의 초구를 쳐 3루수 앞 병살타로 물러났다. 4회 무사 만루에서도 마르티네스의 초구에 방망이를 휘둘러 2루수 뜬공에 그쳤다. 고집스레 초구만 노리던 강정호는 세 번째 타석에서는 투런포를 쏘아올리며 '킹캉(KingKang)'이 돌아왔음을 알렸다. 강정호는 이날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되며 화려하게 복귀했다. 강정호는 경기 후 "비록 경기 초반엔 병살타와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