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들의 유쾌한 '런닝맨' 동영상 인기…한국이 런닝맨 원조인데?

 
 뉴질랜드 경찰이 1980년대 힙합 댄스 동작인 '런닝 맨(running man)' 비디오를 유튜브에 올리면서 세계 여러 국가 경찰들에게 도전에 응할 것을 요구했다.

이 동영상이 인기를 얻으면서 미국 뉴욕 경찰(NYPD)과 영국 스코틀랜드 경찰까지 이에 화답하고 나섰다.

6일 BBC는 스코틀랜드 경찰들이 뉴질랜드 경찰의 런닝맨 동영상에 화답하는 영상을 찍어 올렸다고 보도했다.

첫 시작은 뉴질랜드 경찰들이었다. 이들은 3일 경찰관모집 페이스북에 7∼8명의 경찰관이 음악에 맞추어 추는 30초 분량의 런닝맨 춤 동작 비디오를 올렸다.

이 비디오는 온라인에 나오자마자 인기를 끌어 조회 수 520만 회 이상을 기록했다.
 
기사 이미지

뉴질랜드 경찰

뉴질랜드 경찰은 페이스북에서 "우리는 매일 도망다니는 사람을 잡는다"면서 "많은 이들이 런닝맨에 도전하길 바란다"고 글을 올렸다.

NYPD가 제일 먼저 도전을 받아들였다. 수 명의 뉴욕 경찰관들이 브루클린 학교 학생들과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흥겹게 춤추는 런닝맨 동작을 선보였다.
 
기사 이미지

뉴욕경찰

기사 이미지

스코틀랜드 경찰

범죄인들을 잡기 위해 '런닝맨'이 되라는 이 동영상에 세계 각국 경찰들의 '릴레이 호응'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과거에는 얼음물을 뒤집어 쓴 뒤 루게릭병 환자에게 기부하는 '아이스 버킷 챌린지' 동영상이 전세계적으로 호응을 얻기도 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