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안 받는 전화는 다시 걸어 응답률 20%대로 높여라

20대 총선에서 여야는 국회의원 후보자를 ‘안심번호(이동통신사가 가입자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050으로 변환해 정당에 제공한 번호) 경선’을 통해 뽑았다.

신뢰도 높이려면…전문가 제언
2040 표심 제대로 반영 위해선
안심번호 휴대전화 조사 도입을
여론조사만으로 후보 선출 그만
마지막 7일 공표 금지도 폐지를

새누리가 공천자 250명 중 141명(56.4%)을, 더불어민주당은 235명 중 57명(24.3%)의 후보자를 이렇게 뽑았다. 그 결과 지역구 현역의원의 여론조사 경선 생환율은 평균 70%가 넘었다. 한국정당학회장인 박명호 동국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여론조사 공천은 현역 재공천 수단”이라며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여론조사로 당 대표·국회의원·대통령 후보를 선출하는 ‘여론조사 만능론’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사 이미지
▷여기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전문가들은 선거여론조사에 변화를 주려면 안심번호 휴대전화 조사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대 김석호(사회학) 교수는 “집 전화 조사로는 국민 전체를 대표할 수 없는 것은 물론이고, 낮 시간대 20~40대 직장인 표본 자체를 확보할 수 없다”고 말했다. 20~30대는 집 전화를 받지 않아 선거여론조사 최소 기준인 40%의 응답자만 채운 뒤 2.5배의 가중치를 곱해 전체 조사 결과를 만드는 게 선거여론조사의 현실이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응답률이 높은 50~60대 여론이 과다 대표되는 편향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안심번호(휴대전화) 조사도 민의를 100% 반영하진 못한다. 김 교수는 “현재 이동전화 가입자의 23.7% 정도만 우편으로 요금을 청구받고 있어 이동전화 가입자의 주소를 확인할 수 없다”며 “안심번호 전환 때 가입자의 실제 주소지를 확인하는 절차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10% 이하로 떨어진 응답률도 개선해야 한다. 낮은 응답률은 표본수 할당에 따른 ‘무작위 추출 원칙’을 허물어뜨리고 조사 전체의 신뢰도를 낮춘다.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센터장은 “응답률이 3~4% 수준인 200만~300만원대 ARS(자동응답) 기계 조사가 범람하다 보니 국민의 여론조사 거부감이 커져 면접원 조사의 응답률까지 10% 이하로 떨어지는 악순환에 빠졌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재접촉(Call Back)으로 응답률(최소 20%)을 높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서울대 박원호(정치외교학) 교수는 “전화를 받는 사람으로 표본을 무한 대체하는 식의 당일치기 조사만 해선 여론조사 결과가 필연적으로 왜곡된다”며 “안 받는 전화는 다른 시간, 다른 날짜에 다시 전화를 걸어 조사의 신뢰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① [단독] 500만원짜리 ARS에 휘둘린 ‘여론’
② [단독] 집전화 조사, 새누리 5%P 높게 더민주는 15%P 낮게 나와


정한울 고려대 평화민주주의연구소 연구교수도 “조사 의뢰 기관, 언론, 조사업계 등이 공동 노력을 해 응답률을 높이는 게 장기적인 대책”이라며 “단기적으로는 표본 할당과 가중치 부여 등에서 최소한의 기준부터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현 재 성별과 세대·지역 변수만을 사용하는데 직업과 소득을 주요 변수로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거법 108조에서 마지막 1주일 여론조사 결과 공표를 금지해 ‘깜깜이 선거’를 만들었다는 지적도 나왔다. 박원호 교수는 “유권자들은 선거 막판 요동치는 민심을 알 길이 없다”며 “대부분 국가가 선거 전 여론조사 공표를 금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