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럽대표상용차기업 MAN, 경기도 용인에 1000만 달러 투자

기사 이미지

공유적 시장경제 기반 위에서 청년창업을 포함한 일자리 창출을 비롯해, 제조업과 ICT가 결합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경제정책을 더욱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자 30일부터 5월 8일까지 7박 9일간의 일정으로 이탈리아, 독일, 불가리아, 크로아티아 4개국을 방문하는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독일 현지시각 3일 오후 독일 뮌헨 MAN 社 본사에서 열린 "경기도-용인시-MAN 간 투자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청]

유럽의 대표적인 상용차 및 운송 솔루션 기업인 독일 엠에이엔 트럭앤드버스社(MAN Truck&BUS, 이하 MAN사)가 경기도 용인에 1000만 달러를 투자한다.

경기도-용인시-MAN트럭&버스社, 3일 독일서 투자유치 협약 체결

유럽 지방정부와 정치·경제적 협력기반 구축 차 지난달 30일부터 유럽 4개국을 방문 중인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현지시각 3일 오후 4시 30분 독일 뮌헨 MAN사 본사에서 투자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MAN사는 1000만 달러를 투자해 기존 서울에 위치했던 한국 본사를 용인시 하갈동으로 확장 신축 이전하고 직영 기술 서비스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다.

MAN사의 이번 투자는 판매량 증가에 힘입은 한국 시장 점유율 확대가 배경이며, MAN사는 이번 투자를 통해 갖춘 인프라를 기반으로 한국 시장에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남 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250년 이상 역사와 1897년 세계 최초의 디젤엔진을 개발한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MAN사와 경기도, 용인시가 훌륭한 인연을 맺게 된 것이 매우 기쁘다”고 축하하고 “용인시와 협력해 이번 투자를 위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어 “한국의 경제 중심축이 과거 서울에서 이제 경기도로 이전해오고 있다. 특히 판교에서 평택까지 경부고속도로 축이 한국경제의 중심이 되고 있는 시점에서 투자를 결정한 MAN사의 굉장한 혜안이 놀랍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그간 한국에서 거둔 MAN사의 성공이 한층 더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제론 라가드(Jeroen Lagade) MAN사 총괄부사장은 “MAN사는 지난 몇 년 간 한국 시장에서 믿을 수 없는 성과를 거뒀고, 한국 시장 2위의 수입 상용차 브랜드로 성장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고객에게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001년 국내 시장에 진출한 MAN사는 2009년 200대 미만의 판매량에 그쳤으나 2015년 1137대 판매량을 기록하는 등 꾸준히 성장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업계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이번 본사 확장 이전으로 서울에서 편리하게 고객이 방문하는 기반을 마련하고, 경기 남부의 서비스 네트워크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고 있다. 도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신규 고용창출을 비롯해 자동차 부품 협력업체들을 동반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라가드 총괄 부사장은 “이번 투자로 만들어지는 인프라로 경기도 들어오는 유망기업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MAN사의 성장뿐 아니라 경기도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도 한국에 아낌없는 투자를 이어가겠다”고 약속했다.

조청식 용인시 부시장은 “용인에 지어질 MAN사 한국 본사와 서비스센터는 MAN사의 새로운 미래라고 생각한다”며 “MAN사의 성공적인 사업을 위해 열심히 돕겠다. 이번 투자가 결정되기까지 많은 관심과 지원을 해준 남경필 지사와 도 관계자에게도 감사한다"고 말했다.

막스 버거(Max Burger) MAN 코리아 대표이사도 “오늘 협약을 통해 MAN사와 경기도의 미래가 함께 연결되는 관계가 되길 희망한다”고 축하했다.

한편, MAN사는 지난 1758년 설립돼 동력계열 분야에 기술과 노하우를 축적한 기업으로 현재 세계 180개국에 진출했으며, 매출액은 2015년 기준 17조8천억 원을 기록했다. 연간 상용차 생산량은 8만여 대 이상이다. 한국은 MAN사의 아시아 태평양 시장 가운데 가장 큰 시장이자 세계 시장에서도 16번째로 큰 시장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