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땅 3.6% 상승, 집값 이어 전국 최고

전국 땅값이 65개월 연속 상승했다. 제주도가 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에 이어 올 1분기 땅값 상승률 1위를 차지했다.

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분기(1~3월) 전국 땅값은 지난해 4분기보다 0.56% 올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0.39%)과 지난해 1분기 땅값 상승률(0.48%)도 넘어선 수치다. 어명소 국토부 토지정책과장은 “저금리와 규제 완화 영향으로 토지시장이 안정적인 상승 흐름을 보였다”고 말했다.

전국 17개 시·도 땅값이 모두 상승한 가운데 지방(0.74%)이 수도권(0.46%)보다 많이 올랐다. 땅값이 가장 많이 뛴 곳은 제주도(3.64%)다. 서귀포시(3.85%)와 제주시(3.51%)가 고르게 올랐다.

지난해 11월 신공항 건설계획 발표 이후 투자 수요가 급증한 영향을 받았다. 대구(1.01%)와 세종(0.89%), 부산(0.86%), 대전(0.77%)도 전국 평균보다 많이 올랐다. 서울 땅값은 0.57% 올라 31개월 연속 상승했다. 경기도(0.37%)와 인천(0.34%)도 올랐지만 전국 평균엔 못 미쳤다.

반면 1분기 토지 거래량은 64만6438필지로 역대 1분기 최고치를 기록했던 전년 동기보다 7.1% 줄었다. 건물에 딸린 토지를 뺀 순수토지는 26만5722필지가 거래됐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