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리비 비싼 이유 있었다…청소업체 선정 '담합'

기사 이미지
수도권의 아파트단지 18곳이 청소업체를 선정하면서 계약 가격을 담합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 남부경찰서는 3일 입찰방해와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청소용역업체 대표 A씨(48)와 인천지역 아파트 입주자대표 B씨(68)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이들과 함께 범행에 가담한 청소업체 대표 7명과 아파트 관리사무소장, 입주자대표 등 26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 청소업체 대표들은 2014년 7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서울과 경기, 인천지역 아파트단지 18곳의 청소업체 선정 입찰에 참여하면서 담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청소업체들은 수도권 아파트단지 청소계약을 나눠 가지기로 합의하고 각 단지의 낙찰 업체를 미리 결정한 뒤 입찰에 참여했다. 예상 낙찰 금액 보다 터무니 없이 많거나 적은 액수로 응찰하거나 입찰을 포기하는 수법으로 특정 업체의 낙찰을 도왔다.

계약규모는 건당 1000만 원에서 7억 원까지 다양했다. 경찰은 이들이 담합한 계약의 총 규모가 32억 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B씨 등 아파트 입주자대표와 관리사무소 소장 등은 청소업체들로부터 돈을 받고 담합을 도왔다. 이들은 담합에 가담하지 않은 업체가 입찰에 참여하는 것을 막기 위해 신용등급 등 입찰 조건을 특정 업체에 유리하도록 변경했다. 최저가를 제시한 다른 업체는 부적격 업체로 처리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용역업체는 입찰에 참여하기 위해 회사의 신용·실적을 부풀린 증명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청소업체와 아파트 입자자대표, 관리사무소장 등이 짜고 1억 원 상당의 청소용역을 1억5000만 원에 입찰하면서 입주민들의 관리비 부담만 증가됐다"며 "현재 아파트 입주자대표 등을 상대로 청소업체들에게 받은 돈이 얼마인지와 주고받은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 업체 말고도 10여 개 청소·경비용역업체가 비슷한 수법으로 수도권 지역 50여 개 아파트 단지의 용역업체로 낙찰된 것을 확인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