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국제영화제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 등 불구속 기소

기사 이미지

부산국제영화제 로고

부산국제영화제(BIFF)조직위원회의 집행부 간부가 공금을 빼돌린 혐의 등으로 재판에 회부됐다.

부산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유병두)는 영화제를 개최하면서 협찬 중개수수료를 빼돌린 혐의(횡령)로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과 양모(49)사무국장, 강모(52) 전 사무국장을, 또 사기혐의로 전모(57) 부집행위원장을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검찰 수사는 지난해 12월 감사원 감사결과에 따라 부산시가 고발해 이뤄졌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집행위원장은 양 사무국장과 공모해 2014년 11월 13일께 중개활동을 전혀 하지 않은 A업체와 허위로 협찬 중개계약을 체결한 뒤 협찬 중개수수료 2750만 원을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협찬 중개수수료는 영화제에 기업체 등이 협찬을 하도록 중개하면 중개자에게 협찬금의 10~20%를 지급하는 것을 말한다.

검찰은 “이 전 위원장 등이 A업체가 조직위와 공동으로 영화제 출품작 등을 대상으로 하는 영화전문 상영 채널사업을 진행하다 무산된 뒤 그 비용을 보전해달라고 요구하자 법적으로 보전책임이 없는데도 A업체가 협찬중개를 한 것처럼 서류를 조작해 2750만 원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강 전 사무국장은 2011년 10월 12일과 10월 24일 2개 업체가 조직위원회에 직접 협찬했는데도 허위업체와 특정개인을 내세워 각각 1100만 원과 2000만 원씩 중개수수료 3100만 원을 지급한 뒤 되돌려받은 혐의다. 강 전 사무국장은 이 돈을 개인 채무변제에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부집행위원장은 2013년 11월 13일 B업체가 직접 조직위에 협찬했는데도 마치 특정 개인이 중개를 한 것처럼 양 사무국장을 속여 1100만 원을 이 개인에게 지급하도록 한 뒤 되돌려받은 혐의(사기)를 받고 있다. 이로써 영화제 집행부 간부들이 횡령 등을 한 금액은 총 6950만 원으로 집계됐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결과 특정업체 등과 허위로 협찬 중개계약을 해 문화예술진흥기금과 영화제 협찬금 등 영화제 조직위 운영자금에서 중개수수료를 지급하는 등 집행부 간부들의 도덕적 해이가 만연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부산=황선윤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